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악명 높은 시어머니 전원주, "요즘 며느리 눈치 보느라 살맛 안나"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8.08.31 09:31
  • 댓글 0
사진= KBS1 '아침마당' 영상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배우 전원주가 며느리 눈치를 본다고 고백해 화제다. 

31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공감 토크-사노라면' 코너로 꾸며졌다.

이날 전원주는 "옛날에는 저도 큰 소리 뻥뻥 치면서 '반찬 이거 해와. 저거 해와' 했는데 이제 며느리 눈치를 본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얼마 전에 방송국에서 시어머니와 며느리가 함께 하는 프로가 있다고 해서 인터뷰를 했는데 나중에 작가가 전화 와서 며느님이 며칠 찍냐고 물어보더니 2~3일 찍는다고 했더니 안 한다고 했다고 하더라. 그거 때문에 전화기를 들었다 놨다 했다. 그냥 참고 말았는데 요즘 내가 며느리 눈치를 보고 살맛이 안 난다"고 털어놨다.

전원주 며느리 김해현은 "어머니가 이렇게 서운해하는지 몰랐다"며 "집에서 촬영을 하다 보면 청소도 해야 하고 준비해야 할 게 많다. 저도 나이가 들다 보니까 힘이 들더라.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