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인생술집' 정애연 누구? "15살 연상인 배우 김진근 아내"
  • 신지선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8.08.31 09:38
  • 댓글 0
사진= tvN '인생술집' 영상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신지선 기자] ‘인생술집’에 출연한 배우 정애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MBC ‘베스트극장’으로 데뷔한 정애연은 ‘결혼이야기’, ‘맨발의 청춘’, ‘소금인형’, ‘상어’, ‘총리와 나’, ‘부암동 복수자들’,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 수많은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해왔다. 

스크린에서는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 ‘두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 ‘헬머니’, ‘어떤살인’ 등에 출연하며 활약했다.

30일 tvN ‘인생술집’에 출연한 정애연은 최근 흥행한 영화 ‘독전’의 진서연 닮은꼴 외모는 물론, 15살 연상의 배우 김진근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정애연은 남편과 결혼한 이유에 대해 “남편이 내게 공을 너무 많이 들였다. 첫 미니 시리즈로 ‘홍콩 익스프레스’라는 드라마에 출연했다 그때 매일 남편이 팩스로 편지를 보냈다. 저에게 말도 안하고 저희 엄마를 홍콩에 모시고 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빠랑 스킨십을 늦게 했다”며 “시어머니가 ‘여자는 꽃같이 귀하고 사랑스럽게 다뤄야한다’고 말씀하셨다 하더라. 저를 위해주는 모습에 감동 받았다. 6년을 만났는데 싸운 적이 없다. 나한테 이렇게 헌신하는 사람이 있을까 싶어서 오래 만났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