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배구
대한항공, 우리카드 꺾고 개막전 승리...산틸리 감독 데뷔승
  • 이상민 기자 (장충)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0.17 16:37
  • 댓글 0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대한항공이 우리카드를 꺾고 개막전 승리를 거뒀다.

대한항공은 1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개막전에서 우리카드에 3-2(25-20, 25-21, 23-25, 25-23, 15-7)로 승리했다. 대한항공은 1,2세트를 가져가며 손쉽게 승리를 하는 듯 했지만 우리카드의 거센 반격에 경기는 풀세트까지 갔다. 하지만 5세트를 압도하며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대한항공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은 V리그 개막전에서 데뷔승을 기록했다.

우리카드는 후반 무서운 뒷심을 발휘했지만 한 끝 차이로 무릎을 꿇었다. 알렉스와 나경복 쌍포가 활약한 것을 위안으로 삼았다. 특히 알렉스는 복귀전에서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1세트 대한항공은 중앙과 측면 할 것 없이 골고루 득점하며 10-5 더블 스코어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우리카드도 반격에 나섰다. 나경복과 알렉스를 앞세워 한 점차까지 쫓았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역전할 틈을 주지 않았다. 곽승석 오픈, 비예나 서브 득점, 임동혁 블로킹으로 18-13 다시 점수를 벌렸다. 승기를 잡은 대한항공은 이수황의 속공으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우리카드의 분위기였다. 나경복의 오픈과 알렉스의 연속 서브 득점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8-7에서도 알렉스와 나경복 쌍포의 공격이 연이어 성공하며 12-8을 만들었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정지석을 앞세워 조금씩 추격하더니 결국 13-13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이후 양 팀은 동점과 역전을 반복했다. 점수는 21-21. 그러나 블로킹으로 순식간에 분위기가 바뀌었다. 진지위와 정지석의 4연속 블로킹으로 대한항공이 2세트도 가져갔다.

3세트도 접전이었다. 초반은 우리카드가 리드했지만 곧바로 대한항공이 따라붙었다. 접전이 계속됐다. 역전에 재역전을 거듭했다. 두 번째 테크니컬 타임은 우리카드가 먼저 가져갔지만 대한항공은 정지석의 연속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20점이 넘어서도 양 팀은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그러다 우리카드가 23-23에서 나경복의 백어택과 상대 범실로 한 세트를 만회했다.

4세트 양 팀은 각각 승부수를 띄웠다. 우리카드는 세터를 이호건으로 교체했고 대한항공은 일찌감치 비예나를 빼고 임동혁을 투입했다. 10-10에서 대한항공 3연속 득점으로 13-10으로 앞서갔다. 우리카드는 나경복의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다. 21-21에선 대한항공이 임동혁의 득점으로 리드를 가져갔다. 그러나 우리카드는 나경복의 서브 득점과 상대 범실을 묶어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알렉스의 백어택으로 승부를 5세트로 이어갔다.

5세트는 대한항공의 일방적인 경기였다. 정지석과 비예나의 득점으로 6-0으로 크게 달아났다. 둘은 계속해서 우리카드의 코트를 강타했다. 우리카드가 경기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결국 대한항공이 진지위의 블로킹으로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장충=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