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생생 현장] '김태균 쐐기포' 한화, 두산 제압하고 2연패 탈출
  • 이상민 기자 (대전)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6.11 22:05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한화가 2연패에서 탈출했다.

한화 이글스는 1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홈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한화는 2연패에서 탈출하며 분위기 반등의 기회를 마련했다. 반면 두산은 3연패를 당했다.

나란히 2연패 중인 양 팀은 좌완 영건을 선발 투수로 내보냈다. 하지만 2명 모두 만족스러운 활약은 하지 못했다.

한화 선발 김범수는 4⅔이닝 6피안타 5볼넷 4탈삼진 1실점(무자책)을 기록했지만 5이닝을 채우지 못하며 승리에 실패했다. 두산 선발 이현호는 제구 난조로 1이닝만 소화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한화는 2회 선취점을 올렸다. 선두타자 정은원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강경학의 땅볼에 2루에 진루했다. 이어 호잉과 김태균이 볼넷을 얻어내며 1사 만루 기회를 얻었다. 그리고 이성열이 희생플라이를 기록했다.

두산은 3회 동점을 만들었다. 앞서 한화의 득점 상황과 비슷했다. 선두타자 박건우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포일로 2루에 진루했고 김재호의 뜬공에 3루에 도달했다. 이어 장승현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만들었다.

4회 한화가 다시 앞서갔다. 선두타자 이성열이 2루타를 기록했다. 이후 두 타자가 범타로 물러나며 득점이 무산되는 듯 했지만 대타 장진혁이 3루타를 터뜨리며 다시 리드를 잡았다.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한화는 8회 김태균의 투런포로 4-1로 달아났다. 김태균은 2-1로 앞서가던 8회 1사 1루에서 권혁의 6구를 공략해 홈런을 만들었다.

한결 여유로워진 한화는 9회 마무리 정우람이 등판해 승리를 지켰다.

대전=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화#김태균#투런포#승리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