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배구
1년 만에 친정 복귀한 김연경, 선수단 합류 "많이 도와달라"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7.05 11:01
  • 댓글 0
김연경이 지난 4일 경기 용인 흥국생명체육관에서 열린 팀 훈련에 앞서 동료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흥국생명)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1년 만에 다시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게된 김연경이 선수단 훈련에 합류했다. 

흥국생명은 지난 4일 선수단 훈련에 합류한 김연경의 영상을 짤막하게 공개했다. 

앞서 김연경은 지난달 21일 흥국생명과 1년 만에 다시 손을 잡았다. 김연경은 V-리그 여자부 최고 금액인 1년 총액 7억원(연봉 4억 5000만원, 옵션 2억 5000만원)에 흥국생명과 계약했다. 

2시즌 만의 복귀다. 앞서 김연경은 지난 2020-2021시즌 해외리그 생활을 마치고 흥국생명으로 돌아왔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활약과 더불어 리그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김연경은 도쿄올림픽 출전 후 중국에서 짧은 시즌을 치렀다. 

이날 경기도 용인 소재 흥국생명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연경은 동료들 앞에서 "이번에 오게 된 김연경이라고 한다. 새로운 얼굴도 좀 보이는데 잘 적응해서 올 시즌 잘 할 수 있도록 하겠다. 많이 도와달라"라고 인사했다. 

한편, 김연경이 합류한 흥국생명은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강원도 홍천에서 열리는 4개 구단 친선게임인 2022 여자프로배구 서머매치에 나선다.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 GS칼텍스, KGC인삼공사 등 4개 팀이 출전한다. 김연경의 출전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선수단과 동행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