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찬스에서 차이, 우승팀의 차이를 만들다
  • 이상민 기자 (고척)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1.24 22:25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찬스에서 집중력이 승부를 갈랐다.

NC 다이노스는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6차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4-2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NC는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이자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우승 팀의 차이를 분명하게 보여준 경기였다. NC와 두산은 찬스에서 극명한 집중력의 차이를 보였다. 두산은 이날 이틀 만에 등판한 루친스키를 쉴 새 없이 흔들었다. 1회부터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다. 하지만 무득점에 그쳤다. 2회에는 더 좋은 찬스를 맞이했다. 상황은 1사 만루. 타석에 들어선 허경민은 삼진으로 물러났고 정수빈은 뜬공으로 아웃됐다. 두산은 계속해서 기회를 잡았다. 이번에는 무사 2,3루. 그러나 이후 세 타자가 모두 땅볼로 물러나며 0의 행진은 계속됐다. 5회에도 마찬가지였다. 두산은 7회 뒤늦게 찬스를 살렸지만 NC의 불펜이 가동된 후였다.

반면 NC는 적은 기회를 잘 살렸다. 4회까지 안타 3개에 그쳤지만 5회 2사 후 3연속 안타를 몰아치며 선취점을 올렸다. 6회에도 1사 후 연속 안타로 추가점을 냈고 볼넷과 안타로 3점을 뽑아내며 쐐기를 박았다. 

(사진=연합뉴스)

두산은 한국시리즈에서 득점 빈곤에 시달렸다. 한국시리즈에서 팀 타율은 0.219. NC(0.295)와는 큰 차이를 보였다. 찬스에서 번번이 범타로 물러났다. 중심타선의 부진이 컸다. 특히 4번 타자 김재환은 이번 시리즈에서 1개의 안타만 기록했다. 타율 1할도 못 미쳤다. 찬스에서도 침묵하며 4번 타자의 역할을 전혀 해주지 못했다. 하지만 김태형 감독의 신임을 받으며 줄곧 4번으로 출장했다. 결국 김태형 감독의 뚝심과 타자들의 부진은 누구도 웃지못한 새드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고척=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