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NC 다이노스,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MVP는 양의지
  • 이상민 기자 (고척)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1.24 22:05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NC 다이노스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NC는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6차전에서 두산 베어스에 4-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NC는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이자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NC 선발 루친스키는 이틀 만에 등판했지만 5이닝 무실점으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매 이닝 위기에 몰렸지만 꾸역꾸역 막아냈다. 반면 두산 알칸타라는 4회까지 군더더기 없는 투구를 했지만 5회와 6회 위기를 넘지 못했다.

양 팀은 4회까지 득점하지 못했다. NC는 두산 알칸타라에 막혀 득점기회를 잡지 못했고 두산은 숱한 찬스에도 집중력 부족으로 무득점에 그쳤다. 0의 행진은 NC가 먼저 깨뜨렸다. 5회 2사에서 권희동, 박민우의 연속 안타로 만든 1,2루 찬스에서 이명기의 적시타가 터지며 선취점을 냈다.

NC의 공격은 6회에도 계속됐다. 1사 후 알테어가 2루타로 출루했고 박석민이 적시타를 때려냈다. 노진혁과 권희동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1사 만루가 됐다. 이어 박민우의 2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4-0을 만들었다.

두산이 반격에 나섰다. 7회 허경민과 정수빈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다. 최주환의 땅볼로 2,3루가 됐고 김재환의 땅볼로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두산에서 가장 타격감이 좋은 김재호가 2루타를 쳐내며 2점차로 쫓았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NC는 송명기와 원종현이 8회와 9회를 삼자범퇴로 막아내며 창단 첫 우승을 이뤄냈다.

한편 한국시리즈 MVP는 NC 주장 양의지가 차지했다. 기자단 투표 80표 중 36표를 획득했다. 양의지는 두산에서 뛰던 2016년 한국시리즈에서 MVP를 받았고, 팀을 옮겨 두 번째로 영광을 안았다. 이번 KS에서 타율 0.318(22타수 7안타)에 홈런 1개, 3타점을 수확했다.

고척=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