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K리그1] ‘아쉬운 경기’ 성남 남기일 감독, “경기력 면에서는 긍정적이나 마무리가 아쉽다”
  • 이상민 기자 김준철 대학생 기자 (성남)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7.14 22:50
  • 댓글 0
성남 남기일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김준철 대학생 기자] 성남FC(이하 성남) 남기일 감독이 마무리 부분에서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성남은 14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 K리그1 21라운드 대구FC(이하 대구)와 경기에서 0대1로 패했다. 전반전 상대를 압도하는 경기 운영을 펼치고도 득점을 올리지 못한 것이 패인이었다. 이날 패배로 3연패 부진에 빠진 성남은 중위권 도약에 제동이 걸렸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남기일 감독은 “준비한 대로 찬스를 만들었고, 골에 가장 가까운 부분도 있었는데 마무리가 많이 아쉽다. 오랜만에 탄천에 왔고 선수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줘 팬들에게 좋은 결과를 줄 수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쉬운 경기가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경기에서 패했지만 성남은 인상적인 경기를 펼쳤다. 남기일 감독도 “주중 경기를 하고 몇몇 선수들이 부상이나 경고 누적으로 빠진 상황에서 짧은 시간이지만 우리가 대구를 상대로 준비한 것이 많았다. 전반전에 그런 부분을 많이 보여줬다. 찬스를 많이 만들었다는 것, 경기력 면에서는 긍정적이다”며 경기력 자체를 높게 평가했다.

다만 성남은 전반에 비해 후반 일찍 실점을 허용하고 급격하게 무너졌다. 남기일 감독도 “항상 경기를 잘 할 때 찬스를 많이 만들고, 골이 들어가게 되면 선수들이 힘을 받을 수 있다. 경기를 잘 하고 어이없게 실점하고 나면 선수들이 기복이 심해질 수 있다”고 이 문제를 꼬집었다.

결국 현재 성남에게 필요한 것은 결정력이다. 공격 지표에서 아쉬움을 나타내고 있는 성남에 있어서 선수 영입은 필수적이다. 하지만 남기일 감독은 “여름 이적 시장에 다른 팀 선수들을 데려오는 것은 쉽지 않다. 모든 팀들이 성적을 내야 하기 때문이다. 지금 영입 선수를 보고 있는 중이다. 시간이 많지 않고 가까운 쪽에서 데려오고 싶은데 잘 마무리될 수도, 그러지 못할 수도 있다. 새로운 선수를 영입하는 것도 좋지만 부상 선수들이 돌아왔으면 좋겠다. 베스트 멤버가 가동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크게 조바심을 내지 않았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 김준철 대학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