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얼마나 예쁘면 북한 김태희?' 탈북 미녀 한서희, 별명 불만족한 사연…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8.09.19 10:06
  • 댓글 0
사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영상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한서희 전 인민보안성협주단 성악가가 '뉴스공장'에서 자신이 북한의 김태희라고 불리는 것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는 한서희가 출연했다.

이날 김어준은 한서희에게 "2007년에 오셨는데 그때 '북한의 김태희가 왔다'고 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한서희는 "북한 주민들과 동료 언니들이 예쁘다면서 불러준 별명인데, 정말 창피하고 부끄럽다"고 답했다.

이어 김어준이 '북한의 김태희'라는 별명을 만족하냐고 하자, 한서희는 "(별명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