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고졸 출신 아나운서' 공서영, 알고보니 걸그룹 출신 "늦게 공개되길 바랐는데…"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8.09.19 10:16
  • 댓글 0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영상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비디오스타’ 공서영이 자신을 둘러싼 편견 때문에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요즘 개편해요? 프리한 프리마돈나’라는 주제로 꾸며져 전(前) 아나운서 공서영, 김주희, 최송현, 서현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공서영은 스포츠 아나운서로 입사, 일하며 힘들던 때를 회상했다. 

공서영은 ”고졸·가수 출신이라는 과거 이력이 내가 실력을 쌓은 후 공개되길 바랐다. 그런데 입사 다음날 바로 공개됐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공서영은 “동기들이 스펙이 화려하고 좋은 학교 나온 똑똑한 친구들이다. 그 친구들과 같은 실수를 해도 내가 하면 ‘고졸이 그렇지 뭐’, ‘가수 출신이 그렇지 뭐’라고 하더라”라며 편견으로 힘들었던 기억을 회상했다. 

이를 들은 MC와 출연진이 안타까워 하자 공서영은 “힘들긴 했는데 그것 때문에 더 노력했다. 우리 동기 중에 적어도 2,3 등은 해서 ‘고졸이라 그래’, ‘가수 출신이라 그래’라는 말은 듣지 말자는 마음으로 열심히 했다”며 의연한 모습을 보여 모두의 박수를 받았다.

한편, 공서영은 지난 2004년 걸그룹 클레오로 데뷔, 정예빈이라는 예명으로 가수 활동을 했다. 이후 2010년 KBS N에 스포츠 아나운서로 입사해 ‘야구여신’으로 불리며 인기를 얻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