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레저
22개국 주한 외교사절, 원주 산업 관광지 간다
  • 유승철 기자 newstrue@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11.07 01:39
  • 댓글 0
KGC 원주공장 홍보관<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유승철 기자]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이하 공사)가 오는 8일 주한 외교 사절을 초청해 강원도 원주의 우수한 산업관광지를 소개하는 투어를 실시한다.

이번 행사는 주한 외교사절을 대상으로 원주의 우수한 산업 관광 콘텐츠와 매력적인 지역 관광지를 소개, 공유하기 위해 공사가 개최하고 원주시의 후원으로 마련됐다.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강원도 관광 매력을 지속 홍보하고 독일, 러시아, 스위스,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우크라이나, 멕시코, 페루 등 22개국 56명의 주한 외교사절 및 가족이 참가할 예정이다.

뮤지엄 산<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참가자들은 KGC인삼공사 공장(원주시 소초면)을 방문해 홍삼 제품 제조과정을 둘러보고, 태장동 참존화장품 공장의 산업관광 프로그램에 참가한다. 또한 뮤지엄 산을 방문하고,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발전 중인 중앙시장(미로예술시장)에서 민화그리기 등 다양한 문화체험을 할 계획이다. 아울러 원주지역 사회적 기업에서는 원주 농산물로 만든 수제강정을 제공한다.

전용찬 한국관광공사 관광콘텐츠팀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산업 및 문화관광지로서 원주의 매력이 국내외 외국인들에게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평창올림픽을 통해 관심이 높아진 강원도의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홍보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