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 대전·충남·세종
논산시, ‘제15회 지방재정대상’ 1위 수상! 대통령 표창 쾌거군ㆍ관ㆍ민 합심해 효율적ㆍ효과적 예산 집행, 시민 편의시설 다수 조성 성과
  • 이기운 기자 lgu9878@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2.23 23:07
  • 댓글 0
백성현 논산시장(오른쪽)이 지방재정대상 시상식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왼쪽)으로부터 대통령 표창을 대리전수 받고있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기운 기자] 논산시(시장 백성현)가 재정 운용 분야 최고의 권위를 지닌‘제15회 대한민국 지방재정대상’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해 대상을 수상, 대통령 표창과 함께 교부세 인센티브 30억 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시는 세출 효율화 분야에 ‘軍ㆍ官ㆍ民 협업으로 1천억 원 절감하고! 시민편의 시설 확보하고!’ 사례를 제출,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국각지의 지자체가 장기간 방치돼 도시경관을 해치는 미사용 국유지 활용에 대해 고심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논산시는 체육시설ㆍ공원 등 시민 편의시설 확충 수요가 높아지는 점에 주목하고 군(軍)을 비롯한 유관기관과 머리를 맞댔다.

시는 군 관련 부지를 넓게 확보하는 것은 물론 선로 운행ㆍ하천점용 등에 차질을 빚지 않고 사업을 추진한다는 목표로 지역의 대표적 군 기관인 육군훈련소를 비롯해 철도공사ㆍ금강유역환경청 등과 합심, 유휴부지 활용방안 전략을 구체화했다.

시 관계자들이 관련 기관 인사들과 수시로 소통하며 협의 및 허가 절차를 밟아온 결과 논산시민생활체육시설, 강경파크골프장, 탑정호 하천부지 꽃단지 등을 포함한 7개소의 시민친화 공간이 터를 잡았으며 현재는 시민과 관광객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같은 노력은 막대한 토지 매입비용을 절감하는 것과 더불어 논산시민에게 실익이 되는 인프라 구축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도시 이미지 개선과 주변 상권 활성화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치는 ‘선순환의 고리’가 됐다.

특히, 유휴부지를 시민편의 시설 또는 관광단지로 변모시키는 과정에서 ‘논산시 새마을회’ 등 시민사회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끌어내 인건비 부담을 낮추고 주민참여 의식을 제고하는 효과도 함께 만들어냈다.

지난 22일 정부서울청사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시상 행사에 참석한 백성현 논산시장은 “우리시는 전국을 대표하는 국방친화도시로서 국군을 비롯한 각계 기관들과 긴밀히 협업하며 상생의 길을 개척해가고 있다”며 “오늘 수상의 영광 역시 군과 관의 구성원 그리고 주민들이 더 나은 재정 운용에 지혜를 모은 결과”라는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지방행정과 재정의 혁신을 위해 발로 뛰는 적극적인 소통행정을 펼쳐가며 시민 삶의 질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정안전부가 주최ㆍ주관하는 지방재정대상은 2008년 이후 매해 열리고 있으며, 건전한 지방재정 운영과 지출효율화 사례를 발굴해 전국 자치단체에 공유함으로써 건전하고 효율적인 재정 곳간을 만들고자 치러진다.

평가는 1차 행정안전부 부서 심사, 2차 학계ㆍ시민단체 등 내외부 전문가 심사, 3차 우수사례 발표심사로 이뤄졌으며 창의성ㆍ노력도ㆍ효율화 성과ㆍ확산 가능성ㆍ결과의 지속성 등이 종합적으로 검토됐다.

시는 3차 발표심사 단계에서 직원들이 직접 프레젠테이션에 나서 사례 추진 과정 및 결과를 신선한 분위기 속에 소개해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얻기도 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