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농구
'라이온 킹의 골밑 지배' KGC, 삼성에게 2연패 선물...15승 4패 단독 선두 유지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2.04 15:56
  • 댓글 0
안양 KGC 오세근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4쿼터 집중력을 발휘한 KGC가 반등에 성공했다.

안양 KGC는 4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의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2라운드 경기에서 77-73으로 승리했다. KGC는 연패에 빠지지 않으며 15승 4패가 됐다. 삼성은 2연패에 빠지며 8승 10패를 기록했다.

KGC는 오마리 스펠맨이 22점 14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오세근은 19점 8리바운드로 승리를 이끌었다. 배병준도 15점 2리바운드를 보탰다.

삼성은 장민국이 16점 2리바운드로 분전했다. 이매뉴얼 테리는 17점 18리바운드를 올렸다. 

경기 초반은 팽팽했다. 삼성은 마커스 데릭슨이 부상으로 이탈한 가운데 테리가 공격을 책임졌다. 골밑에서 득점을 올렸다. 장민국도 3점슛을 터뜨리며 힘을 보탰다. KGC는 스펠맨이 적극적으로 나섰다. 3점포를 가동했다. 아반도까지 가세했다. 하지만 다른 선수들의 공격이 터지지 않았다. 삼성은 수비로 끈질기게 KGC를 괴롭혔다. 삼성은 1쿼터를 16-16으로 마쳤다.

2쿼터에도 접전이 펼쳐졌다. KGC는 스펠맨이 공격을 이끌었다. 배병준도 합류했다. 하지만 삼성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장민국이 득점력을 터뜨렸고 이원석도 가세했다. 삼성은 이원석이 부상으로 이탈하는 악재를 맞이했다. 하지만 장민국과 김시래, 이정현까지 3점포를 가동하며 점수차를 벌렸다. KGC도 곧바로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삼성은 수비에서 끈끈함을 유지하며 리드를 이어갔다. 삼성은 2쿼터를 38-36으로 끝냈다.

3쿼터 들어 삼성이 힘을 내기 시작했다. 장민국과 이원석이 3점슛을 터뜨렸고 테리는 환상적인 앨리웁 덩크를 터뜨려 사기를 끌어올렸다. KGC는 변준형과 스펠맨의 3점슛이 터졌지만 삼성의 끈끈한 플레이에 고전했다. 삼성의 흐름은 이어졌다. 장민국과 테리가 확실하게 힘을 보태줬다. KGC는 슈팅이 흔들리며 추격에 어려움을 겪었다. 삼성은 3쿼터를 57-54로 마무리했다.

4쿼터가 시작되자 KGC의 반격이 시작됐다. 주춤했던 공격이 살아났다. 배병준이 3점슛을 터뜨렸고 오세근과 양희종도 가세했다. 삼성은 신동혁의 득점으로 맞섰다. 두 팀의 공방전은 팽팽했다. KGC가 오세근의 득점으로 앞서가자 삼성은 이원석의 득점으로 맞불을 놨다. KGC가 오세근을 앞세워 흐름을 잡았지만 삼성도 이정현의 3점슛으로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삼성은 경기 종료 48.2초를 남기고 테리가 3점 플레이를 성공시키며 73-75로 추격했다.

하지만 KGC는 변준형이 중거리슛을 터뜨리며 치열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잠실실내=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