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야구
KIA 제외 9개 구단 27명 상무 최종 합격… SSG·삼성 5명 최다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2.01 13:06
  • 댓글 0
SSG랜더스 투수 김택형이 상무야구단 최종 합격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2023년 국군체육부대 상무야구단에 입대할 최종합격자 27명의 명단이 발표됐다. 

국군체육부대는 1일 2023년 1차 국군대표 운동선수 선발 결과를 발표했다. 프로야구 10개 구단에서 총 27명이 선발됐다. 

SSG랜더스와 삼성라이온즈가 5명으로 가장 많은 합격자를 배출했다. SSG는 투수 김택형·장지훈·조요한·전영준·김건우, 삼성은 투수 김윤수·이재희·박주혁, 내야수 이해승, 외야수 박승규가 이름을 올렸다. 

롯데 자이언츠와 LG트윈스에선 4명의 합격자가 나왔다. LG는 투수 이정용과 외야수 이재원이 입대 지원을 취소했지만 투수 임준형·허준혁·송승기, 내야수 이영빈이 합격자 명단에 올랐다. 롯데에선 투수 이강주, 내야수 한태양, 외야수 추재현·조세진이 합격했다.

kt위즈, NC다이노스, 한화이글스, 키움히어로즈에서 각 2명의 합격자가 나왔다. kt는 내야수 심우준과 권동진, NC는 투수 김태경·박동수, 한화에선 포수 허인서와 내야수 정민규가 이름을 올렸다. 두산베어스에선 포수 박성재 1명이 합격 통지를 받았다. 지원 선수가 없었던 KIA타이거즈가 유일하게 합격자 0명이다. 

이번에 최종 합격된 선수들은 내년 1월 16일, 5월 8일 두 차례에 걸쳐 입대한다. 복무 기간은 1년 6개월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