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농구
[현장인터뷰] 김상식 감독, "우리 오펜스 전혀 안됐다"
  • 신수정 기자 jeonge75@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1.10 21:29
  • 댓글 0
10일 안양실내체육관 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안양 KGC와 서울 삼성의 경기에서 KGC 김상식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있다. (사진=KBL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신수정 기자] 승승장구를 이어가던 KGC가 홈에서 씁쓸한 패배를 맛봤다. 

안양 KGC는 10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서울 삼성과의 경기에서 60-67로 졌다. 이에 KGC는 연승행진을 마감하고 8승 2패가 됐다. 올 시즌 홈 무패 행진도 깨졌다. 

경기 직후 만난 김상식 감독은 "오늘 디펜스는 나름대로 좀 됐다. 하지만 오펜스가 문제였다. 우리가 가져가는 농구가 전혀 안 돼 보였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뒤이어 김 감독은 "슈팅이 안 들어가다 보니까 패스에서 슈팅 찬스를 만들어야 했다. 좀 어려운 경기를 한 것 같다. 앞선에서 실수가 많이 나왔다"라며 "안으로 치고 들어가다 보니까 좁혀진 상태에서 각이 나오지 않아 패스가 안 됐다. 그래서 실수들이 생긴 듯하다"라고 덧붙였다. 

아쉬운 결과 속에서도 선수들을 다독인 김 감독이다. "지금까지 선수들이 잘해왔다. 언젠가는 오늘같이 어려운 경기가 나올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오늘이다. 분위기가 가라앉지 않았으면 좋겠다. 오늘 나온 아쉬운 부분은 선수들과 이야기해서 보완할 수 있게 하겠다"라고 말했다. 

안양=신수정 기자 jeonge75@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