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골프
임성재, PGA 투어 PO 1차전 톱10 진입 실패…2차전 노린다
  • 신수정 기자 jeonge75@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8.15 14:56
  • 댓글 0
임성재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신수정 기자] 임성재가 PGA 투어 PO 1차전에서 아쉽게 톱10 진입에 실패했다. 임성재는 다가오는 2차전에서 순위 상승을 노린다. 

임성재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 사우스 윈드(파70)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 세인트주드 챔피언십(총상금 150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1언더파 69타를 쳤다.

선두와 4타차, 공동 8위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했던 임성재는 12위(10언더파 270타)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임성재는 이날 샷은 좋았으나 그린에서 고전했다. 버디 퍼트는 두 번 성공하는 데 그쳤고, 보기 1개를 곁들였다.

이 대회는 3개 대회로 구성된 PGA투어 플레이오프(PO) 시리즈 첫판으로 페덱스컵 랭킹 상위 125명이 출전 기회를 얻었다. 페덱스컵 랭킹 10위로 이 대회에 출전했다가 11위로 하락한 임성재는 오는 19일 개막하는 PO 2차전 BMW 챔피언십에 출전해 다시 순위 상승을 노린다. BMW 챔피언십에는 상위 70명만 출전할 수 있다.

임성재와 함께 김주형, 이경훈 등도 2차전에 나선다. 이 대회부터 PGA투어 정식 회원 자격으로 출전한 김주형은 1타를 줄여 공동 13위(9언더파 271타)로 올라섰다. 김주형은 페덱스컵 랭킹도 25위로 상승했다. 이븐파 70타를 적어낸 이경훈은 공동 20위(8언더파 272타)에 올랐고 페덱스컵 랭킹 33위에 자리했다. 2타를 줄여 공동 42위(5언더파 275타)로 도약한 김시우도 페덱스컵 랭킹이 53위가 됐다.

한편 이 대회 우승은 미국의 윌 잴러토리스에게 돌아갔다.

이날 4언더파를 친 잴러토리스는 3타를 줄인 제프 슈트라카(오스트리아)와 최종 합계 15언더파 265타로 공동선두에 오른 뒤 연장전에서 슈튜라카를 이겼다. 18번 홀(파4)에서 치른 두 차례 연장전은 둘 다 연속 파를 적어내며 비겼고, 11번 홀(파3)에서 열린 세 번째 연장전에서 승부가 났다.

잴러토리스가 티샷한 볼은 바위를 맞고 멈춰 보기로 홀아웃했는데, 슈트라카가 티샷한 볼은 물속으로 사라졌다.

지난 시즌 신인왕에 올랐던 잴러토리스는 생애 첫 우승의 기쁨을 플레이오프에서 거뒀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