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하우스 오브 원더' 뉴 호프 클럽-코난 그레이, 감탄+감동 함께한 '완벽 퍼포먼스'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2.08.09 14:44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음악 페스티벌에 목말라했던 관객에 단비 같은 공연이었다.

지난 6일과 7일 이틀간 일산 킨텍스에서 펼쳐진 '하우스 오브 원더(Haus of Wonder)'의 헤드 라이너로 무대 오른 영국 출신 3인조 밴드 뉴 호프 클럽(New Hope Club)과 Z세대 대표 팝스타 코난 그레이(Conan Gray)가 지난 주말 밤을 뜨겁게 달궜다.

6일 헤드 라이너로 출격한 뉴 호프 클럽은 무더위에 지친 관객들을 달래주는 듯한 청량한 음색과 시원한 밴드 사운드로 무대를 장식했다. 이들은 히트곡 '메디슨(Medicine)'으로 네 번째 내한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히트곡에 관객들의 환호성이 터지자 이어 최근 발매한 '게팅 베터(Getting Better)'로 열기를 더했다.

이날 뉴 호프 클럽은 '하우스 오브 원더'를 찾은 관객들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오는 17일 발매를 앞둔 미공개 싱글 '콜 미 어 퀴터(Call Me A Quitter)'와 '왓에버(Whatever)'를 포함해 미발매 5곡을 먼저 라이브로 선보인 것. 이어 비틀스(The Beatles)의 'Something' 커버송과 또 다른 히트곡 '워스(Worse)', '픽스드(Fixed)' 등으로 무대를 이어가며 공연장을 뜨겁게 만들었다.

공연 막바지쯤 멤버 블레이크 리처드슨은 무대 아래로 내려와 관객들 사이에서 열창하며 분위기를 절정으로 이끌었다. 이날 블레이크 리처드슨은 "오늘 밤 나는 지구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라며 소감을 전했다.

뉴 호프 클럽은 이 번이 네 번째 내한으로 2019년 11월 단독 내한 공연 이후 오랜만에 다시 한국을 찾았다. 이들은 "한국에 오랜만에 온다"며 한국어로 "안녕, 코리아. 사랑해"라고 능숙하게 인사를 건넸다. 무대 중간 '손가락 하트' 등을 보여주며 팬들에 대한 사랑도 잊지 않았다. 관객들의 쏟아지는 앙코르 요청에 뉴 호프 클럽은 히트곡 '노우 미 투 웰(Know Me Too Well)'로 '하우스 오브 원더' 첫날을 마무리했다.

유니버설뮤직 관계자는 "무대 뒤에서 블레이크가 스태프들이 있어서 하는 말이 아니라, 정말 최고의 공연이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우스 오브 원더' 둘째 날 공연의 마지막 무대는 입국과 동시에 인천공항을 마비시킨 팝스타 코난 그레이가 장식했다. 코난 그레이는 올해 6월 발매한 정규 2집 수록곡 '디재스터(Disaster)'로 첫 내한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그는 "첫 내한인데 따뜻하게 맞아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 후 '위시 유 워 소버(Wish You Were Sober)', '유어스(Yours)' 등 히트곡으로 무대를 이어갔다.

이날 코난 그레이는 이날 무대 중간 끊임없이 관객과 소통하며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그는 "새어머니가 한국인이었고, 같이 반려견을 키웠는데 당시 배운 한국어가 딱 세 마디"라며 "엎드려, 냉장고, 아깝다"라고 말해 객석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공연 내내 재치 넘치는 멘트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은 코난 그레이는 객석을 향해 "아이 러브 유(I Love You)'는 한국어로 어떻게 말하나요?"라고 물었다. 관객들의 대답이 돌아오자 그는 "사실 알고 있어요. 사랑해!"라고 외치며 공연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기도.

코난 그레이는 첫 내한 공연의 분위기가 무르익자 '피플 와칭(People Watching)', '헤더(Heather)', '메모리즈(Memories)' 등 히트곡을 연달아 부르며 객석을 뜨겁게 달궜다. 마지막 곡이자 '하우스 오브 원더' 첫 회의 대미를 장식한 곡은 '마니악(Maniac)'이었다. 코난 그레이의 목소리와 객석의 목소리가 하나가 되며 킨텍스 홀을 가득 채우며, 이틀간 펼쳐진 '하우스 오브 원더'의 뜨거운 여정이 마무리됐다.

한편 종합 아티스트 IP(지식재산권) 플랫폼 원더월이 개최한 '하우스 오브 원더는 '놀라움의 집'이라는 콘셉트로 지코, 자이언티, 기리보이, 이센스, 애쉬 아일랜드, 콜드, 다운 등 국내외 인기 아티스트가 라인업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원더월 측에 따르면 양일간 총 1만 8천여명의 관객이 운집하며 성황리에 축제를 마쳤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