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선한 영향력' 품은 영화가 왔다!…'기브 뎀', 오늘(4일) 온라인 무료 개봉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2.07.04 11:34
  • 댓글 1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기묘하면서도 매력적인, 그리고 철학적인 사색을 던지는 작품이 관객들을 찾았다. 영화 '기브 뎀:사라진 자들의 비밀'이 바로 그것.

지난 4일 0시 판타지 미스터리 단편영화 '기브 뎀 : 사라진 자들의 비밀'(감독 김경용, 제작 CCF제작위원회, 공동제작 동서대학교 International College, 배급 테디웍스 커넥트픽쳐스)이 유튜브에 정식 온라인 개봉했다.

'기브 뎀 : 사라진 자들의 비밀'은 죽었다가 1시간 만에 살아난 한 노인이 날마다 급격히 젊어지면서 겪는 충격적인 판타지 미스터리 드라마다. 42분짜리 단편영화로 제작돼 빠른 전개와 호흡은 물론 반전, 그리고 숨은 메시지까지 선사한다.

특히 '기브 뎀 : 사라진 자들의 비밀'은 '사람이 온 세상을 얻고도 자기 목숨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사람이 자기 목숨을 무엇과 바꾸겠는가'라는 모티브에서 시작된 작품으로,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선한 영화가 많아지길 소망하며 모인 영화인들의 모임인 CCF(Christian Contemporary Film) 제작위원회의 첫 작품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이들은 생명이 경시되는 현실과 폭력이 난무하는 대중 문화콘텐츠들에 살아있음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하나가 됐다. 천주교, 개신교, 생명운동단체, 대학교, 일반 개인후원자 등의 종교의 경계를 뛰어넘어 선한 뜻으로 뭉쳤고 드디어 '기브 뎀 : 사라진 자들의 비밀'을 탄생시켰다.

실제 VIP 시사 당시 회계보고에 따르면 초대작 한국영화의 제작비가 300억 원이 넘는 현실에서 '기브 뎀 : 사라진 자들의 비밀'은 500만원으로 시작 천주교, 개신교, 생명단체 및 개인 후원자들인 '라이프 키퍼'의 적극적인 후원과 출연 배우들 재능기부로 7000만원 정도의 제작비만이 소요된 것으로 전해져 잔잔한 감동을 안겼다.

'기브 뎀 : 사라진 자들의 비밀' 제작에 참여한 아름다운피켓 서윤화 대표는 "생명 경시가 만연해지는 이때에 생명의 소중함이 감동으로 모든 사람에게 새겨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죽음에서 돌아온 노인을 둘러싼 시간 역행 판타지 미스터리 '기브 뎀 : 사라진 자들의 비밀'은 현재 유튜브에서 절찬리 상영 중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초코별 2022-07-04 14:11:21

    생명경시풍조가 만연한데 정말 좋은 메시지를 담은 영화가 나왔네요. 응원합니다. 거북이도, 고래도, 판다도, 식물도 보호한다면서 태아는 세포라니요… 태아도 어린이 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