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전시 공연
첼리스트 최하영, ‘퀸엘리자베스 국제콩쿠르’ 한국인 첫 우승박보균 문체부 장관 축전...“젊은 음악가들의 뛰어난 기량과 예술성 빛나”
  • 박영선 기자 djane7106@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6.06 13:33
  • 댓글 0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준결선에서 연주하는 첼리스트 최하영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영선 기자] 첼리스트 최하영이 4일(현지시각)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퀸엘리자베스 국제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했다.

‘퀸엘리자베스 국제콩쿠르’는 세계적 권위의 음악 콩쿠르로서 매년 첼로-성악-바이올린-피아노 부문을 번갈아 개최한다. 2022년 대회는 2017년에 신설된 첼로 부문의 두 번째 대회로서 한국인이 첼로 부문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올해는 우승자 최하영을 비롯해 문태국, 윤설, 정우찬 등 한국인 첼로 연주자 총 4명이 결선에 올라 우리 젊은 음악가들의 뛰어난 기량과 예술성을 빛냈다.

최하영은 2018년 펜데레츠키 국제 첼로 콩쿠르 1위 수상자로서 현재 독일 베를린 예술대학에 재학하며 국내외에서 활발한 연주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젊은 첼로 연주자다. 그는 수상 이후 인터뷰에서 “한 달 넘게 열리는 긴 콩쿠르고 요구하는 레퍼토리도 정말 다양하다 보니 이를 소화하는 게 쉽지는 않았다”라며, "그래도 최대한 콩쿠르라는 사실을 잊고 어떻게 관객과 즐길 수 있을까 고민하며 준비했다”며 콩쿠르 준비 과정에 대해 말했다. 또한 “한국 관객들을 빨리 만나고 싶다"며 "앞으로도 진실한 마음으로 연주하는 연주자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보균 장관은 최하영 첼로 연주자에게 축전을 보내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박보균 장관은 “이번 수상은 음악을 향한 순수한 열정과 예술적 창조력, 도전정신이 빚어낸 결과”라며, “연습실과 무대를 오가며 쉬지 않고 달려왔을 최하영 님에게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수상이 “우리 국민들에게는 문화매력국가 대한민국의 위상을 확인하는 순간이 되었다. 최하영 님이 그려낸 선율이 국민들에게 더욱 친밀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