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기타
박대흥 조교사, 통산 1000승 금자탑… 韓 역대 3번째 조교사 대기록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1.27 13:18
  • 댓글 0
지난 22일 통산 1000승 금자탑을 세운 박대흥 조교사(오른쪽)와 바이킹스톰. (사진=한국마사회)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한국마사회 서울경마공원에서 활약 중인 박대흥 조교사(18조)가 지난 22일 ‘통산 1000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2011년 서울의 신우철, 2017년 부산의 김영관 조교사에 이어 한국경마 역대 3번째 조교사 1000승이라는 대기록이다.

이날 서울 9경주에 출전한 박대흥 조교사가 관리하는 ‘바이킹스톰’과 문세영 기수는 초반부터 선두권에서 경주를 전개했다. 마지막 4코너를 돌아 직선주로에서 바이킹스톰은 줄곧 앞섰던 ‘발베니’를 제치고 1등으로 치고 나갔다. 결승선 200m를 앞두고는 단독 선두로 부상하여 2위와 5마신 차로 결승선에 골인, 박대흥 조교사에게 값진 1000승을 선물했다. 

바이킹스톰이 결승선을 가장 먼저 들어오는 순간, 그는 “첫 승보다 더 기쁘다”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데뷔 26년 만에 대기록의 고지를 밟은 후 “경마는 오케스트라처럼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사람이 함께 조화를 이루어야 비로소 완성되는 것이다. 마주, 경주마, 마방 식구들 등 모두가 노력해서 이룬 결과”라며 기쁜 마음을 전했다.

박대흥 조교사의 1000승은 결코 쉽지 않았다. 2018년 800승, 2019년 900승을 기록하며 무섭게 페이스를 올리던 박 조교사는 재작년부터 코로나19로 경마가 파행을 거듭하면서 침체에 빠졌다. 2016년부터 4년 연속으로 다승 1위를 기록했던 명문 마방이었지만, 재작년 다승 3위, 작년 6위로 주춤한 성적이 이를 보여준다. 특히, 지난 11월 998승 이후 두 달간 승수를 쌓지 못하며 더 마음을 졸였다. 박 조교사는 “사실 1000승은 어렵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코로나19로 경마가 중단되면서 너무 힘들었다”며 기대했던 성적이 안 나오니 숨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마음고생을 겪었다고 한다. 

박대흥 조교사는 1981년 뚝섬 경마장 시절 말관리사로 처음 경마와 인연을 맺었다. 1997년 조교사 데뷔 후 2000년 그랑프리를 시작으로 대통령배, 코리안더비 등 굵직한 대상경주에서 18차례 우승하였다. 2005년, 2008년, 2018년 총 3번이나 최우수 조교사에 선정되며 자타공인 서울경마공원 대표 조교사로 자리매김했다.

만 63세로 은퇴를 앞두고 있는 박 조교사는 “남아 있는 시간동안 모든 것을 후배들에게 물려주고, 지금까지 내가 받았던 걸 돌려주고 싶다”는 바람을 비췄다. 2022년 한국 경마 100주년을 맞아 “경마 팬들 덕분에 경마가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앞으로도 경마 팬들과 교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유종의 미를 거둘 것을 다짐했다. 

한편, 박대흥 조교사 1000승 달성 시상식은 오는 29일 서울 6경주(15:40) 직후 서울경마공원 해피빌 VIP라운지에서 시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