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연참3', 남친 인간관계 파헤치는 '자발적 아싸 여친' 사연은?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09.21 10:17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연인의 모든 인간관계를 알고 싶어 하는 여친의 행동에 MC들이 경악한다.  

오늘(21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90회에서는 1년 반째 연애 중인 고민남의 사연이 공개된다. 

연애 초반 여친은 약속이 많은 고민남에게 서운함을 표현하면서 고민남의 지인들에 대해 모두 알길 원한다. 이에 고민남은 연락처에 있는 친구들을 모두 소개해주고, 친구들을 만날 때도 함께 만난다.

그러자 여친은 만나는 상대방의 신상정보와 만나는 이유를 정리해서 알려 달라고 하는 것은 물론, 함께 나가지 못할 때는 영상통화를 하거나 통화를 계속 켜놓으라고 요구한다.

여기에 지인과의 대화를 녹음해서 파일로 보내 달라고 주문까지 하는 여친의 모습을 보며 한혜진은 "거리 두고 싶다"라며 황당해 하고, 김숙은 "미쳤다. 형사처럼 체크를 하고 있다"라며 치를 떤다. 주우재는 "한 번 요구를 들어주면 여친은 바로 시스템으로 만들어 버린다"라며 놀라워한다. 

이후 여친은 "그 나이쯤 되면 친구 멀리 해야 한다. 나도 친구 없다"라는 황당한 주장을 하면서 점점 선을 넘는다. 결국 고민남도 화를 내고 마는데, 여친은 반성은커녕 상상치도 못한 행동을 벌여 모두를 소름끼치게 만든다. 주우재는 "'여고괴담'이야 뭐야?"라며 소름끼쳐 했다는 후문. 

과연 여친의 선 넘는 친구 관리는 어디까지일까. 궁금증을 부르는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90회는 오늘(21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