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일반
[도쿄올림픽] '김연경 20득점' 女배구, 도미니카共 꺾고 8강 초읽기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7.29 13:51
  • 댓글 0
여자배구 한국대표팀 주장 김연경이 득점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8강이 눈 앞에 보인다. 여자배구 대표팀이 세계랭킹 7위 도미니카공화국을 꺾고 대회 2연승을 달렸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9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예선 A조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5-20 17-25 25-18 15-25 15-12)로 승리했다. 

세 경기 연속 선발 라인업은 동일했다. 세터 염혜선, 라이트 김희진, 레프트 김연경, 박정아, 센터 김수지 양효진, 리베로 오지영이 선발로 출전했다. 

이날 경기는 김연경이 20득점, 김희진과 박정아가 16득점, 15득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1세트부터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한국은 도미니카공화국의 서브범실과 공격 범실을 놓치지 않았다. 김희진의 공격과 염혜선 서브에이스로 12-12 동점을 만든 한국. 여기에 양효진의 공격 성공으로 13-12 역전했다. 20-18에서는 박정아가 2연속 서브에이스로 격차를 벌렸다. 25-20으로 1세트를 가져갔다.

도미니카공화국은 2세트에서 한국을 흔들었다. 연이은 속공이 코트를 갈랐고, 점수는 11-16까지 벌어졌다. 한점을 만회했지만 안혜진의 서브 범실로 다시 5점차. 설상가상으로 이소영의 리시브 실패도 이어졌다. 12-18에서 라바리니 감독이 선수들을 호출했다. 다시 재개된 경기에서 도미니카공화국의 범실로 점수를 만회했으나, 14-21 점수가 다시 벌어졌다. 한국은 도미니카공화국의 높은 공격과 블로킹을 뚫지 못하며 2세트를 내줬다. 

한국은 3세트 초반 다시 집중력을 발휘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의 서브 범실에 박정아와 양효진이 연속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다. 도미니카공화국이 추격했지만, 한국은 안정된 리시브로 리드를 지켰다. 1, 2세트 부진했던 김희진의 공격력도 되살아났다. 김연경의 블로킹과 김희진의 득점이 터지며 22-16까지 점수 차를 벌린 한국은 3세트를 압도하며 다시 앞서나갔다. 

도미니카 공화국도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4세트 경기 초반 한국의 리시브가 흔들리자 점수를 쌓아나갔다. 블로킹 실패와 범실이 연거푸 이어졌고, 김연경의 공격도 막혔다. 결국 도미니카공화국이 4세트를 가져가며 승부는 원점이 됐다. 

승부처가 된 5세트에서는 양효진과 염혜선의 서브로 초반 기선을 잡았다. 7-5까지 리드를 잡았지만, 막상막하의 대결이 펼쳐졌다. 9-9 동점상황에서 김연경의 단독 블로킹과 서브에이스로 2연속 득점했다. 여기에 양효진까지 블로킹을 성공시키면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조별리그에서 2승 1패를 기록한 한국은 8강 진출의 분수령이 될 4위 일본과 이틀 뒤인 31일 한일전에 돌입하게 된다. 아직 3차전을 치르지 않은 일본은 현재 1승 1패의 전적을 기록하며 A조 4위에 랭크되어 있다. 만일 한국이 한일전에서 승리하면 8강 진출은 확정적이다. 다만 앞서 한국은 지난 2021 VNL(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서 일본에 0-3으로 완패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