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기타
부산시, 대한민국 1호 오륙도선 트램 디자인 시민 선호도 조사30일까지 온·오프라인 진행… 결과 반영해 차량 설계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6.21 16:52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부산시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부산 남구청과 함께 ‘부산도시철도 오륙도선(실증노선) 트램 차량 디자인 시민 선호도 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선호도 조사는 부산시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국토교통부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추진 중인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 시민참여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실증구간을 달릴 대한민국 1호 트램의 디자인을 시민의 손으로 직접 고를 수 있도록 마련됐다.

철도기술연구사업인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 연구개발사업은 트램 실용화를 위한 핵심기술 확보 및 실증을 목표로 진행 중인 사업으로, 지난 2019년 1월 부산 오륙도선이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으로 선정됐다.

오륙도선은 남구 대연동 용소교차로에서 용호동 오륙도SK뷰 아파트에 이르는 총연장 5.2km에 달하는 노선으로 이중 경성대·부경대역에서 이기대어귀 삼거리까지 약 1.9㎞ 구간이 실증노선으로 구축된다.

이는 전 구간 무가선으로 건설·운행되며, 2023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륙도선을 달릴 트램은 가선 없이 차량에 탑재된 배터리를 주 동력원으로 사용해 한번 충전에 세계 최장 거리인 40km 이상 주행할 수 있다.

트램 차량 디자인은 각각 국내 최초 트램으로서의 혁신성, 부산 도시경관과의 조화, 친환경 미래도시 부산 등을 콘셉트로 제작됐다.

선호도 조사는 부산시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참여 가능하며, 현장 투표는 부산 국제철도기술산업전 내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전시공간과 남구청 민원실 등에서 진행된다. 부산시는 이번 선호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디자인 최종안을 결정해 이를 반영한 차량 설계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사람·안전 중심의 대중교통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1호#오륙도선 트램#디자인 시민 선호도 조사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