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PK에 고개 숙인 태극낭자들…한국, 중국에 1-2 석패
  • 우봉철 인턴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4.08 17:55
  • 댓글 0
(사진=중국에 실점 후 망연자실한 김정미 골키퍼 / 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인턴기자]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중국에 석패했다. 끝까지 동점골을 노렸지만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은 8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중국과 치른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플레이오프(PO) 1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상대 거친 플레이를 투지로 맞받아쳤지만 승리까지 한 걸음 부족했다. 

이날 콜린 벨 한국 여자대표팀 감독은 4-3-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김정미가 골문을 지켰고, 박세라-임선주-홍혜지-심서연이 포백을 구성했다. 중원에는 장슬기-이명주-이민아가 위치했고, 최전방 스리톱은 추효주-지소연-강채림이 나섰다.

지아 씨우추완 중국 여자대표팀 감독은 4-4-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펑 쉬멍이 골키퍼 장갑을 꼈고, 장 신-루오 자후이-루오 구이핑-우 하이엔이 수비 라인을 구축했다. 야오 웨이-왕 슈앙이 양 측면, 왕 샤오쉬에-마 준이 중원에 섰다. 투톱은 탕 자리-왕 샨샨이 출전했다.

경기는 초반부터 치열했다. 한국은 중국과 몸싸움을 피하지 않고 강하게 맞부딪혔다. 전반 6분 수비 진영 패스 미스로 왕 샨샨에게 득점 기회를 내줬다. 노마크 찬스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김정미 골키퍼가 펀칭으로 막아냈다. 한국은 상대 진영 깊숙한 곳에서 공 소유권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중국은 계속해서 거친 몸싸움을 걸었다. 전반 12분이 돼서야 지소연이 이날 경기 한국의 첫 슈팅을 가져갔다.

(사진=슈팅하는 강채림 / 연합뉴스)

접전 속 중국이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전반 32분 박스 안으로 올라온 크로스를 장 신이 그대로 밀어 넣었다. 한국 수비수들이 순간적으로 상대 선수 위치를 파악 못한 게 아쉬웠다. 하지만 중국의 리드는 얼마 가지 못했다. 전반 39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을 잡은 지소연이 중국 수비를 녹이는 킬패스를 꽂았다. 이를 받은 강채림이 질주, 박스 안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양 팀은 1-1 균형을 유지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하프타임 양 팀 모두 교체 없이 후반전을 돌입했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얻은 코너킥 상황에서 임선주의 날카로운 헤더 슛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중국은 뜻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는듯 다소 거친 플레이를 보였다. 역전을 향한 한국의 움직임은 계속됐다. 벨 감독은 후반 17분 추효주 대신 손화연을 넣으며 승부수를 띄었다. 

그러나 후반 25분 손화연이 페널티 박스 안 탕 자리에게 파울을 범하면서 중국에 페널티 킥이 주어졌다. 이를 키커로 나선 왕 슈앙이 골대 구석으로 밀어 넣으면서 다시 중국이 앞서기 시작했다. 점수 차가 벌어지자 벨 감독은 이민아를 빼고 이금민을 투입시켰다. 한국은 지소연을 중심으로 득점 기회를 창출했으나 마지막 한 방이 부족했다. 결국 경기는 1-2 한국의 패배로 끝났다.

한편,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은 오는 13일 중국 쑤저우에서 PO 2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1차전 패배와 함께 원정골 2골을 내주면서 2차전 2골 이상 득점해야 하는 입장에 놓였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봉철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