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사전인터뷰] 고양 오리온 강을준 감독 "윌리엄스 기량 덜 나오고 있다"
  • 황혜영 인턴기자 seven1121@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3.04 19:15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황혜영 인턴기자] 강을준 감독이 윌리엄스에 대한 기대와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서울 SK와 고양오리온은 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이날 경기 전 인터뷰에 나선 고양 오리온 강을준 감독은 "사기를 올리는 데 집중했다. SK가 잘하는 플레이를 분석하고 수비를 어떻게 공략할 것인지 지시했다"고 말했다.

또한 오리온은 플레이 오프를 앞두고 있다. 하지만 접전 상황에서 연패에 빠지며 걱정하고 있다. 이에 강을준 감독은 "안타깝다. 선수들이 열정을 가지고 임하고 있는데 잘못되 부분은 보완을 해야 할 한다. 사람인지라 안타까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도 체력이 중요한데 선수들이 좀 더 집중적으로 활약할 필요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강을준 감독은 "자유투로 승패를 가르는 경기가 몇 개 있었는데 훈련을 시키고 할 생각은 없다. 편안하게 해 줄 수 밖에 없는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윌리엄스가 팀에 어느 정도 적응 했냐는 물음에 "생각보다는 기량이 안나오고 있다. 인사이드에서의 파괴력 아직 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국내선수들이 슈팅력이 좋다보니 밸런스가 맞는데 윌리엄스가 슈팅에 욕심이 있어 그런부분을 알고 해야하는데 역습당하니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선수에 직접 얘기 했을 때 반응을 묻자 "자기를 믿어달라 했다 어쨌든 믿고 가줘야 한다. 앞으로 3게임은 중요한 상황이다. 저희도 최선을 다해야한다. 

오리온은 SK 자밀 워니에게 득점을 많이 내줬다. 강을준 감독은 "워니가 특히 좀 잘했다. 주관대로 밀고 갈 생각이다. 버릴건 거리고 잡을 건 잡고 갈것이다"고 말했다.

워니에 대한 경계심은 없냐고 묻자 "윌리엄스가 잘 알고 있다. 경기에서는 처음 만나지만 워니의 스타일을 잘 알고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잠실학생 = 황혜영 인턴기자 seven1121@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혜영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