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K리그 미디어데이] '많은 변화' 김천상무, "명칭 아직 어색하다"
  • 황혜영 인턴기자 seven1121@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2.23 14:20
  • 댓글 0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데일리스포츠한국 황혜영 인턴기자] 2부리그에서 시작하는 김천이 아직 큰 변화를 못느낀다고 말했다. 

23일 하나원큐 K리그2 2021 미디어데이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번 미디어데이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온라인 비대면 미디어데이로 진행됐다. K리그2 10개 팀이 개막 라운드 매치업 별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천상무에서는 김태완 감독과 권경원이 참석했다. 

올 시즌 상무는 변화가 많다. 상주상무에서 연고지를 김천으로 옮겨 첫 시즌을 치르는 가운데 K리그1이 아닌 K리그2에서 출발하게 됐다. 팀을 이끌고 있는 김태완 감독은 올 시즌 많은 변화에도 묵묵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김태완 감독은 "아직 명칭이 익숙치 않다. 그 외에는 똑같이 부대에서 운동하고 전지훈련도 똑같이 다니고 해서 아직까지 큰 차이를 못느낀다"고 말했다. 

연고지 김천이란 도시에 대해 김태완 감독은 "KTX, SRT가 오는 걸로 알고 있다. 교통편이 좋으니까 팬들이 오기 좋다. 저도 알아 가는 중이라 같이 알아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매해 인터뷰에서 선수들에게 입대를 권유해 온 김태완 감독. 그가 언급했던 권창훈, 이강인외에 다음 시즌에 보고 싶은 선수들이 있는지 궁금하다. 김태완 감독은 "기자들이 쓰는 신문기사 읽고 아는 것이지 제가 찾아다니고 그런건 아니다. 기자들분들께서 발품팔이를 해서 기사 써 주시면 고려해보겠다"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권경원은 7월 6일 전역을 앞두고 있다. 또 3월 초에 신병이 들어온다. 권경원은 "다음주에 병장이다. 전역 날만 생각하면 미소가 저절로 지어진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모든 선수가 기다려지고 예뻐해주고 싶다. 특히 제일 나이가 많은 정현철 선수가 마음이 갈 것 같다. 또 저랑 공통점이 많아 오면 잘 챙겨줄 생각이다"고 전했다.

한편, 김천상무는 안산과 개막전을 치른다. 김태완 감독은 지난 시즌 선수들에게 편하게 하고싶은 것 다하라는 주문을 했다. 2부리그로 바뀐 올해는 어떨까. 김 감독은 "갑자기 사람이 갑자기 바뀌면 안 되지 않는가. 결과에 대한 책임은 지는데 선수들이 경기하는 과정에서 같이 누리고 재밌게 하는 것은 똑같이 하라고 지시하겠다"라고 승리에 대한 각오를 보였다. 

김천은 오는 27일 안산과 K리그2 공식 개막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혜영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