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현대삼호重 노사, ‘2020년 단체교섭’ 극적 타결 22일 노조 전체 조합원 총회 개최…56.3% 찬성, 기본급 동결, 위기 극복 격려금 230만 합의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22 21:15
  • 댓글 0
영암군 삽호, 현대삼호중공업 전경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우리지역 경제의 큰 지축을 차지하고 있는 현대삼호중공업(대표이사 김형관) 노사가 22일 ‘;2020년 단체교섭’을 극적으로 타결하며, 늦은 한해를 마무리 했다. 

현대삼호중공업 노동조합은 22일 회사 생산관 앞에서 조합원 총회을 열고, 56.3%의 찬성으로  노사 간 단체교섭 잠정합의안이 최종 가결했다. 

현대삼호중공업 노사는 기본급 동결과 위기 극복 격려금 230만 원 지급 등에 합의했다. 

직원들의 건강 및 복지지원 제도 등 단체교섭 현안에 대해서도 노사 간 의견일치를 봤다. 이와 함께 고용과 노사관계 안정, 사내협력사의 처우 개선 등에도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회사가 어려운 상황에서 위기극복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는 노사 간 공감대가 확산된 결과 늦게나마 교섭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