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클리블랜드, 어빙 돌아온 브루클린 5연승 저지
  • 황혜영 인턴기자 seven1121@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21 14:37
  • 댓글 0
(카이리 어빙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황혜영 인턴기자] 클리블랜드가 카이리 어빙이 돌아온 브루클린에 신승을 챙기며 5할 승률을 되찾았다.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는 21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로킷 모기지 필드하우스에서 열린 브루클린 네츠와의 2020-2021 NBA(미프로농구)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2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47-135로 승리했다. 클리블랜드가 2연승하며 5할 승률(7승 7패)을 회복한 반면, 브루클린은 4연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세디 오스만(25득점 3점슛 4개 7리바운드 7어시스트)과 콜린 섹스턴(42득점 3점슛 5개 5리바운드 5어시스트 2스틸)이 꾸준히 득점을 쌓으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1쿼터는 카이리 어빙과 디안드레 조던을 봉쇄하는 데에 실패하며 팽팽했다. 한때 뒤처졌던 클리블랜드는 섹스턴을 앞세워 추격전을 펼쳤다. 이어 막판 제디 오스만이 연달아 3점슛을 터뜨리는 등 폭발력을 과시하며 28-23으로 1쿼터를 마쳤다.

클리블랜드는 2쿼터 중반 공격이 정체된 사이 동점을 허용하며 위기에 처했다. 이후에는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접전이 전개됐다. 클리블랜드가 고른 득점분포를 내세우자, 브루클린은 어빙과 케빈 듀란트로 맞불을 놓았다. 2쿼터가 종료됐을 때 점수는 51-49였다.

클리블랜드는 3쿼터 들어 흐름을 가져왔다. 클리블랜드는 래리 낸스 주니어와 오스만의 3점슛, 섹스턴의 돌파로 주도권을 지켰다. 또한 벤치멤버들의 지원사격을 더해 87-78로 3쿼터를 마무리했다.

클리블랜드는 4쿼터에 하든과 듀란트에 대한 수비가 무너져 추격의 빌미를 제공하며 기세가 기울었다. 2점차로 앞선 클리블랜드는 4쿼터 종료 직전 어빙에게 돌파에 의한 2득점까지 허용하며 결국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전 역시 극적이었다. 클리블랜드는 3점차로 뒤진 1차 연장전 종료 1.2초전 섹스턴이 극적인 동점 3점슛을 터뜨려 또 한 번의 연장전에 돌입했다. 섹스턴이 3점슛 2개 포함 연속 7득점, 단숨에 추격권에서 달아난 클리블랜드는 5점차로 쫓긴 2차 연장전 종료 1분여전 섹스턴이 다시 3점슛을 터뜨려 8점차로 달아났다. 클리블랜드가 승기를 잡으며 웃게 됐다.

한편, 불분명한 사유로 자리를 비워 도마에 올랐던 어빙은 복귀전에서 37득점 3점슛 3개 2리바운드 3어시스트 3블록을 기록했다. 브루클린은 케빈 듀란트(38득점 3점슛 3개 12리바운드 8어시스트 4블록)가 분전했지만, 끝내 5연승에 실패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혜영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