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박준영 해수부 차관, 신안 해안 유입 괭생이모자반  피해상황 점검도‧군비 11억 3천만 투입, 수거 혼신…체계적 수거와 예방에 국비 우선 배정 시급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17 13:47
  • 댓글 0
신안군 자은면 해안가에 유입된 괭생이모자반 피해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신안을 방문한 박준영 해수부 차관이 피해 현장울 둘러보고 있다. 체계적 관리와 예방을 위해 국비 책정이 요구되고 있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새해부터 시작된 강풍으로 인해 신안군 해안가 및 양식장에 유입된 수천여톤의 괭생이모자반으로 인해 큰 피해가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5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차관이 신안군 자은면 양산해수욕장과 욕지어촌계 김 양식장을 둘러보며 상황을 점검했다.
  
현재 파악된 신안군 해안가에 유입된 괭생이모자반은 1900여 톤으로 아직 파악이 안 된 해상양식장과 강한바람으로 유입된 괭생이 모자반은 2000여 톤이 훨씬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 차관은 배를 타고 욕지어촌계 김양식장 피해상황 확인과 어업인들을 격려하고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신안군은 괭생이모자반의 신속한 수거를 위해 해양쓰레기 정화사업비 11억 8천 만 원의 도‧군비를 14개 읍·면과 3개사업소에 배정, 비치클리너와 중장비 등을 동원하여 수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해안가에 밀려든 모자반은 중장비로 수거가 가능하지만, 양식장에 부착된 모자반은 일일이 손으로 수거작업을 해야돼 어업인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신안군 수산물 김, 미역, 전복, 우럭 등에 관심을 가져주시기 바라며,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괭생이모자반이 연안에 유입되기 전 예측을 통해 선제 대응할 수 있는 체계가 필요하다며 관계기관 공조 체계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안군#괭생이모자반#자은도#박준영차관#박우량군수#중국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