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영암군, 택시업계 종사자, 코로나19 극복 ‘긴급지원금’ 지급전액 군비 1억 1백만, 15일까지 접수…1인당 100만원, 영암사랑상품권 지급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13 22:51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영암군이 코로나19로 인한 승객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업계 종사자들의 생계 안전 지원을 위한 긴급 지원금을 지급한다.

지원액은 1억1백만 원 규모로 전액 군비이며, 1월 15일부터 접수를 받아 2월 5일까지 지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지원금은 1인당 100만 원의 영암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하게 되며, 지급 대상자는 101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영암군 관계자는 “그동안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택시업계에 지난해 5월 1차로 지원금과 방역용품를 지원하였으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운수종사자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할 계획”임을 밝혔다.

긴급지원금 신청은 가까운 읍·면사무소에서 가능하며 자세한 문의사항은 영암군 교통행정팀(470-2356)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