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고흥 국가종합 비행성능시험장’,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테스트 베드’ 선정2040년까지 731조원, 폭발적 성장 예상 미래 비행체 산업…미래 비행체 앵커기업 유치 등 차세대 교통시장 선점 기대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2.29 15:41
  • 댓글 0
차세대 개인비행체  종합 테스트베드 조감도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고흥 국가종합 비행성능시험장’이 ‘한국형 도심항공 모빌리티(K-UAM) 그랜드 챌린지 테스트베드’로 확정됐다.

전라남도는 29일 국토교통부의 ‘UAM 팀코리아 본협의체’ 회의 결과 ‘고흥 국가종합 비행성능시험장’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고흥은 전국 최대 규모의 비행시범 공역(면적 380㎢)을 확보하고 있으며, 군․민간 항로와 겹치지 않는다.

또 항공센터와 국가종합비행성능시험장 내 비상착륙장과 격납고, 이착륙장, 계류장, 전기시설,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이 이미 구축돼 있어 미래 비행체 시험평가․실증․인증을 위한 최적지로 평가받았다.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그랜드 챌린지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은 오는 2040년까지 731조원(K-UAM 로드맵)의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된 미래 비행체 산업을 선제적으로 대응키 위해 도심 운용에 대한 안전성 확보와 함께 시험과 운영을 검증하게 된다.

내년 국비지원액은 78억 5천만 원을 투입, 이착륙장과 이동식 충전설비, 비행 모니터링․통제센터, 소음측정 설비, 감시 레이더, 통신장비, 기체 탑제용 모듈 등 인프라 구축을 비롯 비행 실증 등이 추진된다.

특히 비행 실증을 통해선 풍속․강우 등 상황에서 기체의 정상작동 여부, 통신․감시 지상설비와 원활한 연계 작동 등을 검증하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1단계로 오는 2024년까지 개활지 테스트를 완료하고, 2단계로 2025년부터 수도권 실증노선 테스트를 통해 일부 노선을 상용화 한다는 방침이다.

윤병태 전라남도 정무부지사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그랜드 챌린지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사업 착공에서 준공까지 적극 지원 하겠다”며 “비행 실증 테스트베드를 기반으로 미래 비행체 앵커기업을 전라남도에 유치하는 등 차세대 교통시장을 선점해 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흥#미래교통#드론#국가종합비행성능시험장#항공센터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