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3연승 실패' 유재학 감독, "4번 포지션의 움직임이 적었다"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2.03 21:36
  • 댓글 0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현대모비스가 3연승 도전에 실패했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고양 오리온과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2라운드 경기에서 67-72로 패배했다. 현대모비스는 3연승 도전에 실패했다. 

경기 후 유재학 감독은 "전반에 2점슛 시도가 너무 적은 것이 문제였다. 4번 포지션 선수들의 움직임이 적은 것이 아쉬웠다. 수비는 휴식기 동안 준비한 것에 변화를 줬는데 나쁘지 않았다. 마지막 공격이 아쉽다. 숀(롱) 던진 것이 아쉬웠다"라고 전했다. 

경기력이 워낙 좋지 않았던 현대모비스였다. 유재학 감독은 "4번(파워포워드)의 움직임이 없고 상대의 높이가 높다보니 4번들이 외곽에서 움직이는 모양새가 좋지 않았다. 시도가 없었다. 4대5 농구를 했다. 숀 롱은 일대일 능력이 있다. 하지만 17개 던져서 9개를 넣었으니 무리가 많았다. 빼줄 수 있었는데 무리하게 했다. 대성이가 포스트업을 시도하기에 지역방어를 섰다. 수비는 나쁘지 않았다"라고 돌아봤다.

이어 유 감독은 "당장 바꾸는 것보다 얘기를 해야 한다. 4번 포지션 선수들에게 얘기를 했다. 숀 롱에게는 따로 얘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명진은 번뜩이는 돌파를 성공시켰다. 하지만 위력은 생각보다 크지 않았다. 유재학 감독은 "들어가면서 러닝 스텝을 밟는다. 한 번 들어가면 멈추지 모르는 것이 아쉽다. 정지한 후 외곽의 찬스를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최진수는 현대모비스 데뷔전을 치렀다. 그는 "움직임은 나쁘지 않았다. 슛이 안 들어가고 찬스가 많이 나오지 않았다. 볼을 안 가질 때 움직임이 좋아야 한다. 3점슛만 던지려고 하지 말고 2점슛을 시도하려는 움직임이 더해져야 한다. 아직 첫 경기다. 경기 중에 수비에 대한 것을 많이 물어봤다"고 밝혔다.

고양=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