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컴퍼니
현대자동차, 경찰청-안실련과 손잡고 운전 연수 매칭 ‘운전결심’ 출시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0.22 11:11
  • 댓글 0
(사진=현대자동차)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현대자동차가 경찰 및 시민단체와 함께 안전하고 합법적인 운전 연수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한다.

현대자동차와 경찰청,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이하 안실련)은 지난 19일 비대면 업무협약식을 열고 초보 운전자 사고 예방을 위한 안심 운전 연수 캠페인 진행 등을 목표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불법 운전 연수를 근절하고, 안전하고 합법적인 운전 연수가 활성화되도록 지원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려는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현대자동차 등은 합법 운전 연수를 비대면/모바일 형식으로 제공하는 새로운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제공하기로 협의했으며, 현대자동차는 플랫폼 제공·운영·홍보 및 안심 운전 연수 캠페인 운영을, 경찰청은 플랫폼 활성화 지원 등을, 안실련은 안심 운전 연수 캠페인 운영 지원 등을 담당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3자는 운전 연수를 원하는 수요자와 공급자(운전전문학원)를 1:1로 매칭시켜주는 신개념 모바일 앱 플랫폼 ‘운전결심’ 출시를 통해 건전한 운전 연수 문화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운전결심’은 모바일 형식을 통한 접근성 제고, 경찰청에 등록된 운전전문학원과의 매칭 지원을 통한 신뢰성 확보, 코로나19 시대에 적합한 비대면 예약 지원 시스템 및 원스탑 결제 프로세스를 통한 편의성 및 안전성 확보 등 다양한 강점을 지니고 있어, 향후 운전 연수 시장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용 고객들은 초보 운전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최신 교통 법규 등 경찰청의 공지사항과 운전상식, 차량관리 등 운전TIP에 대한 정보도 상시로 제공받을 수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운전 연수 매칭 모바일 앱 플랫폼인 <운전결심>은 합법적인 운전 연수 확산을 위해 민-관-사가 협력하여 건전한 교통 문화를 만들어 나간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특히, 코로나 19로 인해 대면 접촉을 최소화해야 하는 상황에서 <운전결심> 플랫폼은 시의적절한 대응책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