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야식남녀' 양대혁, "성장할 수 있는 용기를 준 작품" 종영 소감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0.07.01 10:11
  • 댓글 0
[사진=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JTBC 드라마 ‘야식남녀’에서 남규장으로 열연을 펼쳤던 배우 양대혁이 드라마를 떠나 보내는 소감을 밝혔다.

1일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양대혁은 "밉상이지만 짠내나는 남규장을 만날 수 있도록 해주신 송지원 감독님 박승혜 작가님 그리고 모든 스태프와 함께 했던 배우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야식남녀’에 대해 “밉상 연기로 많은 욕을 먹었지만 좋은 배우로 성장할 수 있는 용기를 준 작품이다. 3개월여의 시간을 통해 배우‘양대혁'으로서 더 성숙할 수 있었다. 다른 모습으로 금방 찾아뵙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양대혁은 JTBC 드라마 ‘야식남녀'에서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당당하게 정규직이 된 것을 자랑으로 여기는 CK 공채 PD로 분해 매회 전형적인 '꼰대'의 모습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또한 대사 하나하나에 디테일한 감정을 녹여내 명품 연기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탄탄한 필모그래피로 매 작품마다 인상 깊은 모습의 캐릭터를 소화하는  배우 양대혁의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

한편, 양대혁은 JTBC의 새 월화드라마‘18 어게인’에 연이어 캐스팅돼 쉴 틈 없는 열일 행보로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