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기타
국민 절반 코로나19 우울감 호소… ‘멘탈데믹(mentaldemic)’에 대비해야
  •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 승인 2020.05.19 11:58
  • 댓글 0

경기연구원, 코로나19 정신건강 설문조사...국민 47.5% 우울감 호소, 경기도는 47.6%로 평균, 대구시민 65.3%로 가장 높고 수면장애는 30.6%에 달해
코로나19 스트레스 메르스의 1.5배… 경주지진과 세월호 참사 보다도 높은 수준
국민 정신건강에 상당한 악영향…국민 맞춤형 심리정신 회복지원 프로그램 등 필요

'사회적 거리 두기'(social distancing) (PG) (사진 = 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국내 경제뿐 아니라 우리나라 국민 47.5% 정신건강에도 심각한 타격을 미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지난 4월 전국 17개 광역시도 15세 이상 1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국민 정신건강 설문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53%)를 실시했다.

그 결과, 코로나19로 인해 ‘다소’ 불안하거나 우울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45.7%에 달했다. ‘매우 심하게’ 느끼는 비율은 1.8%로 나타나 전체적으로 절반 가까운 국민이 불안감이나 우울감을 호소했다.

(자료 = 경기연구원 제공)

‘코로나 블루’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한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적 차원에서 전 국민적 트라우마를 안겨주고 개개인의 정신건강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진단이다. 

50대가 가장 높은 52.2%를 보였고, 30대 46.5%, 10대 40.0% 순으로 불안/우울감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직업별로는 전업주부가 59.9%로 가장 높았고, 자영업자(54.3%), 계약직 근로자(53.4%), 중고등학생(46.8%), 무직자(46.7%)가 뒤를 이었다. 

대구시민의 불안/우울감은 전국 평균보다 약 20% 높은 65.3%로 나타났다. 부산은 55.4%, 대전은 54.5%이었으며 경기도는 47.6%로 평균 수준이다. 

국민 20.2%는 코로나19로 수면장애를 경험한다고 말했으며, 대구시민은 그 비율이 30.6%에 달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가 안겨준 스트레스는 메르스의 1.5배, 경주/포항 지진의 1.4배, 중증질환의 1.3배, 세월호 참사의 1.1배 등 타 재난과 비교해 높은 수준이며,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정도는 5점 척도 기준 4.1점으로 나타나 메르스(2.8점), 경주/포항 지진(2.8점)보다 높은 수준임을 알 수 있다. 

국민 대부분은 확진자에 대해 위로와 동정을 느끼고 있으며(67.3%), 분노/원망은 16.2%, 무감정은 16.5%로 나타났다.

언론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소식을 접할 때면 ‘특정 개인/단체의 일탈행동에 대한 원망’이 22.7%에 달했으며, 코로나19가 지속될 것이라는 절망감은 16.3%로 나타났다. 반면, 일선 의료인력에 대한 응원(19.2%), 정부와 방역정책 응원(12.3%) 등 긍정적인 답변도 비교적 높았다. 

응답자 절반(49.6%)은 코로나19로 인한 심리적 고통을 완화하기 위해 심리정신 지원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이는 30대(53.8%)에서 가장 높았다. 

이은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코로나19는 사회경제적 손실과 경제위기 못지않게 국민 정신건강에도 상당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국민 트라우마 확산, 즉 멘탈데믹(mentaldemic)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위원은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심리정신적 트라우마를 회복하기 위해 계층/대상별 국민 맞춤형 심리정신 회복지원 프로그램 도입, 포스트-코로나 자살증가 예방전략 수립 및 심리백신 프로그램 도입, 국공립 의료기관의 감염병-정신응급 대응체계 구축을 제안했다. 

김백상 기자  104o@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멘탈데믹#경기연구원#코로나19#코로나블루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