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UCL] '손흥민 공백 크다' 공격진 부진에 토트넘의 고민은 깊어졌다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2.20 11:30
  • 댓글 0
(사진=Xinhua/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손흥민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졌다. 토트넘이 최악의 경기력을 보이며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을 패배했다.

토트넘 핫스퍼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RB라이프치히와의 2019-2020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0-1로 패배했다. 토트넘은 경기 내내 답답한 모습을 보여주며 아쉬움을 삼켰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공격진은 답답함의 연속이었다. 특히 케인의 부상 이탈 이후 공격진을 책임졌던 손흥민의 빈자리는 더욱 컸다. 손흥민은 케인 부상 이후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맡았다. 본래 뛰었던 포지션이 아니기에 어색함은 있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나름의 방법으로 약점을 커버했다.

케인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 포스트 플레이다. 공격 전개시 상대 수비수를 등진 상태에서 양 사이드의 동료들이 공간을 파고 들 수 있도록 시간을 벌어주고 패스를 연결해주는 역할이다. 골을 터뜨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역습 상황에서 보여주는 케인의 포스트 플레이는 토트넘이 공격을 안정적으로 갈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줬다. 

하지만 전형적인 스트라이커가 아닌 손흥민은 이런 플레이에 익숙하지 않다. 대신 활동량으로 약점을 지웠다. 손흥민은 케인보다 많은 움직임을 가져가며 상대 수비를 교란시켰다. 또, 직선적인 움직임을 통해 공간을 넓게 쓰기도 했다. 최근 손흥민이 5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는 상황도 공간 활용 능력이 돋보였다.

라이프치히전은 케인과 손흥민이 보여줬던 방식이 모두 실종됐다. 이날 조제 무리뉴 감독은 루카스 모우라를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웠다. 하지만 모우라는 케인과 같은 포스트 플레이도, 손흥민처럼 활동량도 보여주지 못했다. 

2선을 이뤘던 스티븐 베르바인, 델레 알리, 지오반니 로 셀소도 원하는 플레이를 펼치지 못했다. 압박이 강점이었던 라이프치히의 수비진에 막혀 별다른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이날 선방을 여러 차례 선보인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아니었다면, 실점은 더욱 늘었을 것이다. 결국, 토트넘은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 무득점에 머물면서 8강 진출에 어려움이 놓였다. 알리는 유효 슈팅을 하나도 기록하지 못하며 후반 이른 시간에 교체됐다. 이후 물병을 던지며 분노를 표출했다. 경기력이 좋지 않았던 토트넘에 알리의 행동까지 겹치며 어수선했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우리에게 문제가 생겼다. 총알 없는 총을 들고 싸우는 것 같은 상황. 이번 경기뿐이라면 문제가 없다고 하겠지만 FA컵과 리그 경기도 있다”고 차후 일정 소화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했다. 손흥민과 케인의 자리를 대체할 수 있는 자원이 없는 부분에 대해선 “경기에 가동할 수 있는 선수들에 따라 팀의 시스템과 형태를 바꿔야 하는 건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케인에 이어 손흥민까지 부상으로 빠지면서 토트넘의 고민은 더욱 커졌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