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KBL 올스타전] '하나로 갈린 승부' 최준용, 3점슛 컨테스트 우승!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1.19 16:09
  • 댓글 0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최준용이 서든데스를 통해 극적으로 3점슛 컨테스트 우승을 차지했다.

19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는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렸다. 1쿼터가 끝난 후 3점슛 컨테스트 결승전이 열렸다. 예선에 서 준결승에 올랐던 김강선, 최준용, 크리스 맥컬러, 허웅이 자웅을 겨뤘다. 

첫 대결에선 김강선과 최준용이 맞대결을 펼쳤다. 최준용은 예선과 마찬가지로 2점 짜리 머니볼을 3개를 챙기며 15점을 기록했다. 김강선은 초반 페이스가 좋았지만, 마지막 2개 구역에서 부진하며 14점에 머물렀다. 최준용은 극적으로 올랐다.

2경기는 더 치열했다. 맥컬러가 2구역에서 몰아치는 능력을 보여줬다. 마지막 구역 머니볼도 챙기면서 15점을 올렸다. 허웅도 머니볼만 4개를 성공시키며 15점을 만들었다. 서든데스에 돌입했다. 맥컬러가 먼저 슛을 성공시킨 가운데 허웅도 1차 시도를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하지만 두 번째 서든데스에서 맥컬러는 성공했고 허웅은 실패했다. 

결승도 극적이었다. 최준용이 부진하며 8점을 올렸다. 하지만 맥컬러도 8점을 기록하며 서든데스로 향했다. 최준용은 서든데스 첫 구를 성공시키며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맥컬러가 실패하면서 극적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인천=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