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이채담X백세리 아이콘택트 통해 서로를 향해 따뜻한 눈맞춤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12.14 11:41
  • 댓글 0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백세리X이채담 방송 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성인배우 박세리, 성인배우 이채담이 화제인 가운데 이채담과 백세리가 따뜻한 눈맞춤을 했다.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성인배우 이채담, 백세리가 출연했다.

이채담은 "현재 성인배우 6년차인데 좋아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전혀 신경쓰지 않는다. 미래의 자식에게도 당당할 수 있다"라고 말하며 일에 대한 자부심을 보였으며 "선배 성인배우이자 제가 여신이라고 부르는 백세리 언니와 눈맞춤을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덧붙여 "4~5년간 정말 친하게 지냈는데 언니가 하루아침에 연락처를 바꾸고 잠수를 탄 것은 물론 은퇴를 해버렸다"라고 전했다.

백세리는 눈맞춤방에 나타나 "저는 초등학교 교사 출신 성인배우이고 약 10년 전 임용고시 패스 후 초등학교 정교사로 발령을 받았다"라고 자신을 소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백세리는 "부모님께 노출 연기에 대해 알린 적이 없고 내가 너무 돈 욕심에 노출 관련된 일을 해온게 아닌가..."라고 고백했다.

두 사람의 눈맞춤이 시작됐고 이채담과 다르게 백세리는 불안한 듯한 눈빛을 보였다. 백세리는 "작년에 아버지가 암 진단을 받으셨다고 했을 때 모든 게 무너진 느낌이었다. 그리고 악플을 보다보니 내가 성인배우를 하지 않았다면 이런 일도 없었을 것이란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이채담 역시 "나 역시 안 좋은 생각을 하고 세상의 끝자락에 서있기도 했다. 같은 직업이니 서로의 아픔을 공감할 수 있었을텐데...나한테 얘기를 해주지.."라고 말하며 안타까워했다.

백세리가 눈물을 보이자 이채담은 "힘들 때면 언제든지 얘기해. 이제 잠수 안 탈 자신 있어?"라고 질문했고 백세리는 "약속할게"라고 말하며 이채담을 끌어 안았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인배우 백세리#성인배우 이채담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