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자연
“한 다발의 꽃으로 싱그러운 겨울을”aT, 공기정화 뛰어난 포인세티아 등 4종 식물 선정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12.04 09:52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올 겨울을 대표하는 꽃과 식물에 ‘백합’과 ‘라넌큘러스’, ‘포인세티아’와 ‘칼랑코에’가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꽃 생활문화 확산과 건강과 행복을 위한 겨울시즌을 위해 꽃과 식물 4종을 발표했다.

백합

꽃향기가 은은하고 색과 모양이 우아해서 꽃의 귀족이라 불리는 ‘백합’은 결혼식장을 아름답게 장식하는 꽃으로도 많이 활용되는데 순우리말은 ‘나리꽃’이다. 온도 변화와 미세먼지에도 강하고 스트레스 경감 등 정서적 효과도 뛰어나다.

라넌큘러스

겹겹의 꽃잎이 매력적인 ‘라넌큘러스’ 역시 화려한 꽃 모양과 다양한 컬러로 신부용 부케뿐만 아니라 선물용 꽃다발에도 빠지지 않는 인기 만점의 꽃이다. 매력, 매혹이라는 꽃말을 가지고 있다. 겨울 실내 인테리어 효과와 움츠러들기 쉬운 마음을 밝게 해주는 정서적 효과가 크다.

포인세티아

포인세티아’는 특유의 붉은 잎으로 크리스마스시즌 대표식물로 인기가 높다. 앙증맞은 작은 꽃송이로 사랑받고 있는 겨울철 다육식물이다. 특히 공기정화와 가습효과가 뛰어나 겨울철 실내공기를 맑고 쾌적하게 해준다. 가족건강도 덤으로 지킬 수 있어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칼랑코에

이원기 aT 화훼사업센터장은 “겨울철 환기가 어려운 답답한 실내공기를 작은 식물화분 하나와 한 다발의 꽃으로도 싱그럽게 유지할 수 있다”면서 “화병의 물에 락스 한 방울을 떨어뜨리면 더 오래 아름다운 꽃을 감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농식품부와 aT는 꽃과 식물의 새로운 가치발굴을 위한 꽃 정보 큐레이션 ‘계절꽃 프로젝트’를 통해 청년대상 원예체험 프로그램 제공, 식물에세이스트 초청 북콘서트 개최, 미세먼지 저감식물 팝업스토어 운영 등 문화예술분야 융복합을 통한 꽃문화산업 영역 구축에 힘쓰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꽃#aT#공기정화#포인세티아#농림축산식품부#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