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U17 WC] 한국, 멕시코에 석패...대회 첫 4강 좌절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11.11 11:01
  • 댓글 0
(사진=대한축구협회)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리틀 태극전사'들의 도전이 8강에서 멈췄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축구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17 월드컵 8강전에서 멕시코에 0-1로 패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10년 만에 8강에 오르는 등 역대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조별리그를 2위로 16강에서 진출해 앙골라에 1-0 승리를 거두고 8강에 올랐다. 멕시코를 상대로 첫 4강 진출을 노렸지만 덜미를 잡히면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한국은 멕시코를 상대로 최민서가 공격수로 나섰고 김륜성과 엄지성이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오재혁 윤석주 백상훈은 허리진을 구축했고 이태석 이한범 홍성욱 손호준은 수비를 책임졌다. 골문은 신송훈이 지켰다.

한국은 최전방 공격수 최민서를 중심으로 공격을 펼쳤다. 최민서는 전반 14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지만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전반 22분에는 이태석의 크로스를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다시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35분에는 악재를 만났다. 수비수 홍성욱이 부상을 당하며 교체 카드를 일찌감치 사용했다. 한국은 전반 38분 최민서가 다시 한 번 기회를 노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40분에는 멕시코의 프리킥이 크로스바를 때리면서 가슴을 쓸어 내렸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한국은 결국 후반 32분 결승골을 내주면서 무너졌다. 오른쪽 측면 스로인 상황에서 호세 루이스가 올린 크로스를 문전 앞에 있던 알리 아빌라가 헤딩으로 한국의 골문을 갈랐다.

일격을 당한 한국은 후반 36분 백상훈을 빼고 홍윤상을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후반 40분 정상빈의 헤딩슛과 후반 종료 직전 찾아온 코너킥에서 찬스를 만들었지만 마무리가 되지 못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시게 됐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