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미운우리새끼' 홍진영, 김신영과 피오 놀리기 삼매경..미나와 키스신 소감은?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10.27 18:53
  • 댓글 0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미운우리새끼' 홍진영이 의남매 신영과 피오를 집으로 초대해 특급 보양식을 대접한다. 피오는 미나와 '호텔 델루나'를 통해 처음으로 키스신에 도전했던 소감을 전한다.

27일 오후 방송하는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신영과 피오가 홍진영의 집을 방문한다.

홍진영은 김신영과 피오에게 깜짝 놀랄 특급 보양식을 대접한다.  피오는 어마무시한 보양식 비주얼에 기절초풍한다.

또한 홍진영과 김신영은 얼마전 '호텔 델루나'에서 미나와 키스신을 했던 피오에게 소감을 물으며 장난을 치기 시작한다. 이에 피오는 진땀을 뻘뻘 흘린다.

아울러 세 사람은 '온몸으로 색깔 표현하기' 게임에 나선다. 피오는 온몸으로 신들린 연기력을 선보여 홍진영과 김신영을 당황하게 만든다.

이밖에도 지난 주 김희철의 '화이트 하우스'를 찾은 정준하와 임원희의 본격적인 이야기와 거지 분장을 하고 유세윤과 함께 '인기가요'를 찾은 김종국이 후배 트와이스 앞에서 굴욕적인 순간을 맞이한다고 전해져 지개를 모은다.

한편 홍진영, 김희철, 김종국의 사연은 오늘(27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하는 '미운 우리 새끼' 162회에서 만날 수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