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오달수 무혐의, 두려운 마음으로 꺼낸 말은? '요시찰' 어떤 작품?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08.13 23:06
  • 댓글 0
사진=영화 '1987' 스틸컷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배우 오달수가 무혐의를 통보받았다. 경찰은 오달수에 대한 내사를 진행했으나, 구체적인 혐의점을 찾을 수 없었다고 판단, 올해 초 내사를 종결했다.

오달수는 13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려 많이 떨립니다. 두려운 마음으로 몇 자 올립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심경을 전했다.

그는 과거의 일은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았지만, 그 또한 자신의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영화 '요시찰'을 복귀작으로 정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요시찰'은 지난 2017년 독립 단편 영화 '똑같다'를 연출한 김성한 감독의 작품이다.

하지만 대중의 반응은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무혐의이기에 복귀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반응과 너무 이른 복귀라는 비판적인 반응으로 나뉜다.

한편 오달수는 지난해 2월 '미투 운동'의 가해자로 지목돼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당시 오달수는 사실무근을 주장하면서도 책임감을 느껴 활동을 중단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