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KBL 챔프] '플레이의 변화' 현대모비스, 쇼터와 배수용을 새롭게 내세우다
  • 최정서 기자 (인천)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4.17 21:20
  • 댓글 0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유재학 감독은 2차전 패배 후 “힘싸움에서 졌다”고 총평했다. 힘싸움에는 복합적인 의미가 담겨있다는 부연설명도 덧붙였다. 3차전에서 유재학 감독은 배수용과 쇼터를 메인으로 내세웠다.

17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는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이 열렸다. 결과는 현대모비스의 89–67 승리. 현대모비스는 2승 1패를 기록하며 상대 전적에서 앞서갔다.

현대모비스는 2차전을 70-89로 무기력하게 패배했다. 19점차는 유재학 감독 체재 하에서 최다 점수차 패배다. 유재학 감독은 “힘싸움에서 패배했다”고 총평을 남긴 바 있다.

이는 복합적인 의미다. 에너지 레벨에서도 밀렸고 현대모비스의 색깔이 나오지 않았다는 의미로 해석 할 수 있다. 변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유재학 감독은 3차전에서 배수용과 섀넌 쇼터의 비중을 높였다. 먼저 눈에 띈 것은 배수용. 1~2차전 합계 8분 정도를 뛰었다. 사실상 핵심 전력이 아니었다.

하지만 유재학 감독은 3차전에 배수용의 출전 시간을 늘렸다. 1쿼터에만 3분 49초를 소화했다. 배수용의 투입 의도는 분명했다. 상대 장신 포워드에 대한 수비, 그리고 오픈 찬스에서의 3점슛이었다.

실제로 배수용은 오픈 찬스에서 3점포를 터뜨렸다. 그리고 돌파도 시도하며 적극성을 보였다. 본래 장점이었던 리바운드도 꾸준히 잡아냈다. 흐름이 좋지 만은 않았다. 챔핑결정전이라는 큰 무대에서 출전 시간이 늘어나면서 어이없는 실책도 종종 나왔다. 하지만 많은 활동량으로 보탬이 되기엔 충분했다.

배수용과 함께 눈에 띈 것은 쇼터였다. 앞선 2번의 경기에서 쇼터의 역할은 득점뿐이었다. 2~3쿼터에만 뛰며 득점을 쌓는 것이 주된 목적이었다. 대부분의 공격은 아이솔레이션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날은 달랐다. 쇼터가에게 메인 볼 핸들러 역할을 맡기며 경기 운영을 하도록 했다. 양동근과 이대성 중 한 명만 기용하면서 체력 안배를 했다. 쇼터는 공을 좌우로 뿌리면서 코트를 넓게 활용하도록 했다. 물론 찬스가 나거나 미스매치 때는 득점을 올렸다.

쇼터가 메인 볼 핸들러를 맡으면서 전자랜드의 수비 선택지는 복잡해질 수 밖에 없었다. 패스 능력과 득점 능력을 동시에 갖췄기 때문에 수비에 어려움이 커졌다.

현대모비스는 쇼터를 앞세운 2~3쿼터에 흐름을 잡았다. 그리고 기세를 이어가며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지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