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pro
중국 슈퍼리그 다롄, 최강희 감독 선임 공식 발표
  • 이한주 인턴기자 dl2386502@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2.11 16:08
  • 댓글 0
<사진=다롄 이팡 웨이보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이한주 인턴기자] 최강희(60) 감독의 새로운 둥지가 정해졌다. 중국 슈퍼리그 다롄 이팡이다.

다롄 구단은 11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오늘 최 감독과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K리그 최강 클럽 전북 현대를 이끌던 최 감독은 애초 중국 슈퍼리그 톈진 취안젠의 러브콜을 받고 지난해 11월 계약했다. 구체적인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3년간 연봉 총액 250억원(코치진 연봉 포함) 수준으로 알려진 대형 계약이었다.

그러나 취안젠 그룹이 허위 광고 의혹으로 존폐 위기에 놓이면서 톈진 구단이 계약을 이행하기 어려워졌고, 최 감독은 팀을 떠났다.

이후 지난달 최 감독이 다롄의 전지훈련지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적이 기정사실화됐으나 공식 발표는 이날 이뤄졌다.

다롄 이팡은 중국 랴오닝성 다롄을 연고지로 2009년 창단한 팀이다. 2017년 2부리그 우승으로 슈퍼리그에 승격해 지난해 11위에 자리했다.

야니크 카라스코(벨기에), 니콜라스 가이탄(아르헨티나) 등이 속해있으며, 최근엔 이탈리아 나폴리의 레전드 마레크 함시크(슬로바키아) 이적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새로 다롄의 사령탑으로 부임한 최강희 감독은 한국프로축구사의 전설이다. 2005년 전북 현대 사령탑으로 감독 생활을 시작해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았던 2011~2013년을 제외하곤 오직 전북에서만 감독 생활을 했다.

이 기간 동안 6번의 K리그1 우승을 이뤄냈으며 FA컵 우승 1회, AFC 챔피언스리그 2회 제패 등 전북을 한국은 물론 아시아 최강 클럽으로 만드는데 일조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강희#다롄 이팡#축구

이한주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