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구기
'올해도 SON의 해?' 손흥민, KFA '올해의 골'과 '올해의 선수' 유력한 후보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12.06 12:18
  • 댓글 0
손흥민<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유럽 무대에서 통산 100호골을 기록한 손흥민이 '올해의 골'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손흥민은 대한축구협회(KFA) 홈페이지에서 진행되는 '올해의 골' 부문 온라인 투표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에서 보여준 질주에 이은 환상적인 쐐기골이 팬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손흥민은 6일 오전까지 총 16,105표를 얻어 이승우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암게임 이란과의 8강전에서 터뜨린 골에 크게 앞서있다. 이승우는 10,290표를 얻었다.

3위도 손흥민의 골이다. 러시아 월드컵 멕시코와의 2차전에서 터뜨린 왼발 중거리포가 3위에 올랐다. 올해의 골 투표는 12일까지 진행된다.

손흥민은 오는 18일 오후 4시 종로구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리는 2018 KFA 시상식의 메인인 '올해의 선수' 후보에도 올라있다. 올해의 선수 수상자는 취재 기자단(50%)+기술 위원회(50%)의 투표로 결정된다. 손흥민은 대표팀의 공격수로 떠오른 황의조와 경쟁한다.

손흥민은 올해 러시아 월드컵 출전에 이어 아시암게임에서도 금메달 획득에 앞장섰다. 하지만 소속팀에서 활약이 미비했다. 빡빡한 일정 속에 컨디션 난조를 보였던 손흥민은 최근 부진을 털어냈다. 지난달 25일 첼시와의 경기에서 정규리그 첫 골을 기록했고 6일(한국시간) 사우샘프턴전에서는 리그 2호 골을 기록하며 유럽 무대 통산 100호 골을 달성했다.

손흥민의 강력한 경쟁자는 동갑내기 황의조다. 황의조는 아시안게임에서 9골로 득점왕을 차지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에서도 3골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다. 소속팀에서는 6경기 연속 골을 비롯해 16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 2013년과 2014, 2017년에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바있다. 이는 대표팀의 주장 기성용과 타이기록이다. 올해도 올해의 선수상을 받게 되면 최다 수상의 주인공이 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FA#대한축구협회#손흥민#올해의 골#올해의 선수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