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기타
[아시안게임] '이변은 없었다' 김우진-이우석, 남자 리커브 나란히 결승 진출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8.23 19:29
  • 댓글 0
김우진과 이우석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남자 양궁 리커브 개인전에서는 이변이 없었다. 이우석과 김우진이 나란히 결승에 진출해 금메달을 놓고 집안 싸움을 벌이게 됐다.

이우석과 김우진은 23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양궁 리커브 개인전 준결승을 나란히 통과했다.

먼저, 준결승에 나선 이우석은 카자흐스탄의 일파트 압둘린을 세트 스코어 7-1로 잡고 결승 티켓을 손에 넣었다. 대표팀 막내 이우석의 기세는 김우진이 이어 받았다. 세계 랭킹 1위 김우진은 4강에서 라우 에가 아가타(인도네시아)를 세트 스코어 6-2로 꺾었다.

이우석과 김우진이 나란히 결승에 오르면서 한국은 남자 리커브 개인전 금·은 메달을 모두 확보했다.

앞서 열린 여자 리커브 개인전에서는 장혜진이 8강, 강채영이 4강에서 탈락하는 대이변이 속출했다. 남자 리커브 개인전에서도 안심할 수 없었지만, 선수들이 부담감을 이겨내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

이우석과 김우진은 28일 결승전을 통해 메달 색깔을 가린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아시안게임#양궁#리커브#김우진#이우석#결승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