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김주언 칼럼
최강희, "선수들이 능력 발휘하면 충분히 이긴다"
  • 허종호 기자 sports_narcotic@osen.co.kr
  • 승인 2015.08.25 15:18
  • 댓글 0



[OSEN=전주, 허종호 기자] "선수들이 능력을 발휘한다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전북 현대 최강희 감독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전북은 오는 2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감바 오사카(일본)를 상대로 AFC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홈경기를 갖는다.

최 감독은 25일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팬들과 함께 오래 기다린 경기가 내일 열린다. 이번 시즌 치르는 경기 중 가장 중요하다. 시즌 초에 목표로 했던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위한 중요한 경기다. 홈 앤드 어웨이로 열리는 만큼 홈 경기가 중요하다. 준비한 모든 것을 다 쏟아부어서 팬들에게 멋진 경기, 승리하는 경기를 펼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강희 감독은 전북 선수들이 얼마나 자신들의 능력을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많은 것이 중요하지만 우리의 홈경기다. 우리의 특징을 얼마나 발휘하느냐가 중요하다"면서 "당연히 이기는 경기를 해야 한다. 다득점도 중요하다. 그러나 감바 오사카도 수비 밸런스를 비롯해 좋은 점이 많다. 이기는데 중점을 두고 선수들이 모든 능력을 발휘하고,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그러면 이길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지난 주말 인천 유나이티드전 패배는 개의치 않았다. 선수들이 높은 집중력으로 극복했다는 것. 최 감독은 "정규리그와 AFC 챔피언스리그는 전혀 다르게 진행 된다. 준비 과정도 다르다. 선수들이 인천전에서 아픔을 겪었지만, 좋은 모습도 보였다. 또한 이번 시즌 많은 경기를 이겼다"면서 "선수들이 내일 경기는 다른 집중력으로 진지하게 준비했다. 선수들이 능력을 발휘한다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전북은 16강까지 에두와 에닝요의 활약에 큰 도움을 받았다. 그러나 에두와 에닝요는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팀을 떠났다. 대체자로 이근호와 루이스, 우르코 베라가 합류했지만 아직까지 큰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최 감독은 "에두와 에닝요가 있을 때, 이근호와 루이스, 베라가 있을 때는 전술적으로 다르다. 다행히 세 선수가 새롭게 합류한 후 휴식기가 있어서 끌어 올릴 수 있었다"며 "엇박자도 있고 완벽하지 않지만 최근 좋아지고 있다. 내일 경기에서 좋은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믿는다. 어려움도 있지만, 적응을 한다면 좋아질 것이라고 믿는다. 다만 내일 경기는 반드시 이겨야 하는 만큼 어떻게 조합할 것인지가 중요할 것 같다"고 답했다. /sportsher@osen.co.kr
<사진> 전북 현대 제공.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