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김주언 칼럼
[KS6]기본 놓친 두산, 벼랑으로 내몰리다
  • 이선호 기자 sunny@osen.co.kr
  • 승인 2013.10.31 21:41
  • 댓글 0







[OSEN=이선호 기자]역시 기본이 중요했다.

두산은 31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2013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초반 주도권을 잡았으나 채태인에게 역전 투런포, 박한이에게 쐐기 스리런포 를 맞고 2-6으로 무릎을 꿇었다. 모두 14개의 잔루에서 나타나듯 득점권에서 숨죽힌 타자들의 부진이 결정적인 패인이었다.

그러나 수비와 번트에서도 기본을 놓치며 패배를 자초하고 말았다. 1-0으로 아슬아슬하게 앞선 3회말 삼성 선두 진갑용의 타구를 김현수가 잡지 못하고 발로 차면서 2루타를 만들어주었다. 빗맞은 타구였는데 판단이 늦은데다 무리하게 잡으려 시도한 것이 화근이었다. 결국 정병곤의 번트와 배영섭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내주고 말았다.

두산 공격은 1회부터 답답했다. 선두 정수빈이 우월솔로홈런을 날렸고 5회 최준석이 좌월 솔로홈런으로 두 점을 뽑은게 다였다. 그러나 1회 2사 연속 볼넷, 2회 2사 만루, 3회 무사 2,3루, 5회 무사 1루 기회를 번번히 놓치며 달아나지 못했다.

특히 2-1로 앞선 6회 공격은 치명적이었다. 선두 김재호가 볼넷을 골랐다. 한 점 싸움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당연히 번트였다. 그러나 정수빈이 안전번트 대신 세이프티 번트를 댔고 타구는 포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다. 안정적으로 2루에 주자를 보내고 득점타를 기다려야 하는 기본을 잊은 것이다.

두 개의 실수는 경기의 흐름을 상대에게 넘겨주는 결과를 낳았다. 결국 잘 던지던 니퍼트가 6회말 무사 1루에서 채태인에게 좌중월 투런포를 맞고 무너지고 말았다. 리드를 빼앗기자 7차전을 생각했던지 니퍼트의 교체 타이밍을 잡지 못했고 7회말 박한이에게 쐐기 쓰리런포를 맞았다.

두산은 3승1패의 유리한 고지를 이용하지 못했고 승부는 이제 3승3패 원점이 됐다. 그러나 두산이 심리적으로 쫓길 수 밖에 없고 삼성은 파죽지세의 상승세로 역전 우승까지 넘보게 됐다. 수비와 공격에서 아쉬운 플레이가 스스로를 벼랑끝에 내몰았다.

sunny@osen.co.kr



<사진>대구=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손용호 기자 spjj@osen.co.kr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