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김주언 칼럼
[KS6] 내일 없는 삼성, 투수교체서 두산에 완승
  • 김태우 기자 skullboy@osen.co.kr
  • 승인 2013.10.31 21:41
  • 댓글 0




[OSEN=김태우 기자] 가장 무서운 사람은 내일이 없는 사람이라고 했다. 죽기 살기로 달려든 삼성이 투수 교체 싸움에서 두산에 완승을 거두며 이제는 상대까지 벼랑 끝에 몰아넣었다.

삼성은 31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1-2로 뒤진 6회 터진 채태인의 결승 2점 홈런과 7회 박한이의 쐐기 3점 홈런 등 대포의 힘에 힘입어 6-2로 이겼다. 시리즈 전적에서 1승3패까지 밀렸던 삼성은 5·6차전을 모두 잡으며 기사회생했다. 이제 2013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의 향방은 11월 1일 대구구장에서 열릴 7차전에서 결정나게 됐다.

초반까지만 해도 두산의 흐름이 더 좋았다. 이 경기에서 가장 중요하다는 선취점을 1회부터 냈다. 1-1로 맞선 5회에도 최준석이 좌월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다시 앞서 나갔다. 선발 더스틴 니퍼트는 6회까지 1실점으로 호투한 반면 삼성은 선발 릭 밴덴헐크가 이두근 통증으로 1이닝 밖에 소화하지 못한 것을 비롯, 배영수 차우찬 심창민 권혁 안지만을 줄줄이 내며 불펜 자원도 고갈되어 가고 있던 상황이었다.

결국 점수를 지키기 위한 두산의 투수 교체 시점이 관건이었다. 두산 불펜에는 3차전 선발이자 팀 내 투수 중 가장 컨디션이 좋은 유희관이 대기 중이었다. 포스트시즌 들어 불펜의 핵으로 떠오른 데릭 핸킨스, 그리고 배짱투를 선보인 윤명준도 출격이 가능했다. 그러나 두산은 이 많은 투수 자원들을 가지고도 1점의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결과론적으로 투수 교체의 실패였다.

7회가 들어가기 전 니퍼트의 투구수는 92개였다. 서서히 한계 투구수에 달할 시기였다. 결국 7회 어느 시점에 투수 교체를 하느냐가 관건으로 보였는데 니퍼트를 너무 끌고 간 것이 탈이 났다. 니퍼트는 1사 후 진갑용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주며 주자를 내보냈다. 정병곤을 삼진으로 잡긴 했으나 이제 투구수가 100개에 이른 상황이었다. 하지만 두산 벤치는 니퍼트를 교체하지 않고 끌고 갔다. 아웃카운트 하나를 마저 잡고 7회까지 막아달라는 주문이었다.

니퍼트가 7회를 막으면 남은 2이닝은 유희관 핸킨스 윤명준으로 막을 수 있다는 계산이었다. 그러나 포스트시즌 들어 많은 경기를 치른 니퍼트도 체력이 떨어져 있기는 마찬가지였다. 니퍼트는 배영섭에게 중전안타를 맞았는데 힘이 현격하게 떨어진 모습이었다. 하지만 두산 벤치는 움직이지 않았고 결국 니퍼트는 아웃카운트 하나를 남기고 박한이에게 쐐기 우월 3점포를 허용하고 주저앉았다.

반대로 삼성은 내일 없는 총력전을 펼쳤다. 밴덴헐크가 이두근 통증으로 1회를 마치고 내려가자 4차전 선발 배영수를 올렸다. 배영수가 불안하자 벤치는 또 빠르게 움직였다. 4차전에서 100개의 공을 던졌던 차우찬에 운명을 맡겼다. 이후 5회 차우찬이 위기에 몰리자 심창민을 올려 불을 껐고 3-2로 앞선 7회 심창민이 선두 최준석에게 안타를 맞자 권혁과 안지만을 차례로 올려 역시 실점을 막아냈다.

그렇게 삼성 투수들은 혼신의 힘을 다하며 승리를 지켜냈다. 6-2로 앞선 9회 2사 1,2루에서는 4점의 리드에서 불구하고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기 위해 오승환까지 출격했다. 이렇게 필사적으로 달려든 삼성의 투수 교체는 한순간 7차전을 생각한 두산의 빈틈을 제대로 파고들었다. 수 계산을 잘못해 대마를 잡힌 두산의 불계패였다.

skullboy@osen.co.kr

<사진> 대구=김영민 기자 ajyoung@osen.co.kr, 대구=손용호 기자 spjj@osen.co.kr, 대구=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대구=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대구=백승철 기자 baik@osen.co.kr, 대구=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