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김주언 칼럼
[KS5] '절박한' 삼성, 밴덴헐크 불펜 총력전 통했다
  • 고유라 기자 autumnbb@osen.co.kr
  • 승인 2013.10.29 22:32
  • 댓글 0



[OSEN=잠실, 고유라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선발의 불펜 투입 초강수에 성공했다.

밴덴헐크는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팀이 5-5로 맞선 7회말 마운드에 올라 2이닝을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한국 무대 데뷔 후 시즌 때도 없었던 불펜 등판이었다.

팀은 8회초 박한이의 2타점 적시타에 힘입어 7-5 승리를 거뒀다. 삼성은 벼랑 끝에서 두산을 잡고 시리즈 2승3패를 기록하며 나머지 2경기를 치르기 위해 대구로 돌아가게 됐다. 밴덴헐크는 팀이 점수를 내는 사이 마운드를 지키며 승리투수가 됐다.

삼성은 전날 3패째를 당하면서 이제 한 번이라도 더 지면 꼼짝없이 우승컵을 두산에 넘겨줘야 할 처지였다. 타선은 계속해서 침묵을 이어갔고 믿었던 선발들도 흔들리며 강판됐다. 선발 조기 교체는 5차전에서도 이어졌다.

지난 24일 1차전에서 4⅓이닝 6실점으로 무너졌던 윤성환이 5차전에서도 연타를 허용하며 2⅓이닝 4실점으로 강판됐다. 삼성은 그러나 전날에도 2회를 채우지 못하고 내려간 배영수 대신 차우찬이 무려 100개의 공을 던지며 6⅓이닝을 소화한 터라 롱릴리프 불펜이 없었다.

결국 총대는 밴덴헐크가 맸다. 안지만이 평소보다 긴 3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내려간 7회 5-5로 맞선 상황에서 밴덴헐크가 마운드에 올랐다. 밴덴헐크는 첫 타자 김재호를 151km 낮은 직구로 루킹 삼진 처리한 뒤 이종욱, 정수빈을 각각 뜬공으로 아웃시키고 이닝을 마쳤다. 그리고 8회초 팀이 박한이의 적시타로 2점을 내며 다시 달아났다.

밴델헐크는 8회 선두타자 김현수를 유격수 왼쪽 내야안타로 내보냈다. 그러나 앞선 세 타석에서 두 번이나 홈런을 기록한 최준석을 2루수 앞 병살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밴덴헐크는 오재일을 143km 빠른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 처리하고 이닝을 마쳤다. 밴덴헐크는 9회 오승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이날 밴덴헐크는 150km를 넘나드는 빠른 직구를 주무기로 두산 타선을 요리했다. 2차전에서도 선발로 나서 5⅔이닝 무실점을 기록, 자신의 역할을 다한 밴덴헐크는 불펜 투입까지 소화하며 팀을 벼랑 끝에서 살려냈다. 특히 3안타를 질주하던 최준석을 8회 잡아낸 것이 분위기를 가져왔다. 승리투수는 그에 대한 선물이었다.

autumnbb@osen.co.kr

<사진>잠실=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